컨텐츠 바로가기

“닿는 것도 싫어” 4년째 섹스리스 부부…오은영 “사랑 확인하는 놀이” 조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년째 부부관계를 하지 않는 부부에 오은영 박사가 현실적인 조언을 해 눈길을 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서는 부산에서 사는 결혼 8년 차 부부가 찾아와 고민을 전했다.

채팅앱으로 만나게 됐다는 부부는 “실수로 잘못 보낸 메시지 때문에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아내는 부부관계에 대해는 “정말 하기 싫다. 만족이 된 적이 없다”고 털어놨고, 반면 남편은 “아내가 첫사랑이다. 남자이다 보니까 하고 싶다”고 속마음을 나타냈다. 이날 영상에서도 남편은 아내를 위해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아내는 첫째 아이를 낳고 난 이후부터 각방을 쓰기 시작했고 “남편이 내 몸에 닿는 것 조차 싫다”고 몸서리쳤다. 얼마 전 4년 만에 부부관계를 했지만 부부는 둘째를 원하는 마음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아내는 “약간 동물적인 느낌으로 했다”고 털어놨고 남편도 “인형이랑 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아내는 왜 스킨십을 거부하는 걸까. “감정이 사랑스럽다는 느낌이 아니다. 아무 감정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오은영은 “아내의 성생활 목적은 자녀 출산이다. 성생활은 관계만 있는 게 아니라 정서적인 소통을 의미한다”며 “성생활이 성기 삽입만을 생각하면 안 된다. 둘만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부부의 놀이라고 생각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아내는 “저희 남편하고 하면 아프다. 빨리 끝내줬으면 좋겠는데 그래서 빨리 하라고 재촉을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고, 근본적인 이유는 내면에 있었다. 오은영은 아내가 스킨십을 거부하는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아내의 마음 안에 있는 어려움 때문이라고 들여다봤다.

세계일보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방송화면 캡처


말다툼을 하고 싸우는 과정에서 아내는 많이 지친 상태였다고. 그는 “오빠의 목소리의 높낮이에 따라 무서움을 느낀다. 아주 사람을 쥐 잡듯 잡는다. 오빠 성격 컨트롤을 했으면 내가 이러지 않는다. 이게 쌓인 거다. 정이 떨어졌는데 안아서 주물럭거리는 게 되냐”라고 속마음을 꺼냈다.

오은영은 “두 부부는 소통리스다. 아내는 언어적 대화를 원하는데 남편에게는 가장 어려운 부분인 것 같다. 남편이 원하는 소통은 신체적 소통인데 아내는 아프고 힘든 거다. 그래서 두 분에게 힘든 게 있는 것”이라며 “아내에게 있어서 성관계와 부부의 소통 중 어느 게 더 문제 인 것 같냐”고 물었다.

그러자 아내는 “소통의 문제가 더 큰 것 같다. 대화가 안 되니까. 마음이 닫혀 있는데 다가오면 싫게 다가온다”고 답했고, 남편은 “대화는 하고 싶은데 대화를 어떻게 하는 지 어떻게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다. 지기 싫어서 늘 싸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아내는 시댁 생활을 하면서 결정을 하는 것에 있어 남편의 의견보다 시부모님의 결정으로 이뤄지는 과정을 보며 많은 실망을 했다고. 이에 오은영은 “남편이 좀 일방적이다. 남편에게는 언어적 소통이 어렵지만 아내는 언어적 소통을 원한다. 아내가 대화를 시도했는데 일방적으로 대화를 차단했다. 아내는 어렵게 얘기를 꺼냈다. 불통도 이런 불통이 없다. 이게 작은 문제가 아니다. 성적 욕구가 높은 남편과 적은 아내의 격차가 크다. 근데 소통도 되지 않는다. 거기다 욱하는 남편 때문에 접촉을 피하게 된다”고 보았다.

이어 “남편분 입장에서 생각을 해보자. 어린 시절 양악수술 전 발음 때문에 사람들과 소통하는 게 어려웠을 것”이라며 “부부의 소모적인 대화가 있다. ‘에어컨 청소를 해야지 않겠어?’라고 했을 때 ‘급하지 않다’라고 하는 건 관용어 같다. 이게 가정에 대해 성의가 없다고 생각하는 거다. 아내는 그래서 ‘내가 원하는 것도 안해주면서 스킨십을 하려고 해’라고 하는 거고 남편은 ‘내가 원하는 건 스킵십 딱 하나’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실망스럽겠지만 아내와의 잠자리는 당장은 어려울 것 같다”며 “마음의 소통이 해결돼야 스킨십도 늘어난다. 신체적 스킨십도 필요하다. 출근 할 때 퇴근 할 때 잠들기 전 손을 꽉 잡아봐라. 신체 접촉의 성공적 경험도 늘려나가면 언어소통과 신체소통도 늘어 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