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맨시티 떠난 페르난지뉴, 17년 만에 '프로 데뷔팀'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아틀레치쿠 파라나엔시 입단한 페르난지뉴
[구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떠난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페르난지뉴(37)가 프로 생활을 시작한 자국 클럽으로 돌아갔다.

브라질 1부리그의 아틀레치쿠 파라나엔시는 28일(한국시간) 공식 채널로 페르난지뉴의 입단을 발표했다.

2002년 이 팀에서 데뷔해 2005년까지 뛰었던 페르난지뉴는 17년 만에 친정 유니폼을 다시 입었다.

2005년부터 8년간 우크라이나 샤흐타르 도네츠크에서 활약한 그는 2013-2014시즌부터는 맨시티에서 뛰며 프리미어리그(EPL) 5차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차례, 리그컵 6차례 등 우승에 힘을 보탰다.

2020-2021시즌부터 맨시티의 주장을 맡기도 한 페르난지뉴는 올해 4월 팀과 결별을 선언하며 브라질 복귀 계획을 알린 바 있다.

2024년까지 파라나엔시와 계약한 그는 "다시 이 유니폼을 입는 게 개인적인 소망이었다. 유럽에서 2곳, 브라질에서 1곳 등 총 3개 클럽에서만 뛰며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혀 이 팀에서 은퇴할 것임을 시사했다.

현재 진행 중인 2022시즌 브라질 세리A에서 3위를 달리는 파라나엔시는 브라질 대표팀 등을 맡았던 루이스 펠리피 스콜라리 감독이 지휘하고 있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