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이노텍, 세계 최고 수준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LG이노텍 관계자가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들고 있는 모습. /LG이노텍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이노텍은 28일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LG이노텍에 따르면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전파를 이용해 생명체의 유무, 움직임 등을 감지하는 부품이다. 유아 방치 예방, 자동차 도난 방지 등에 활용된다. 기판에 레이더칩, 안테나, 통신칩 등을 결합해 만든다. 주로 자동차 2열 천장, 룸미러 등에 장착한다.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 등 내부 센싱장치 수요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한국은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에 하차 여부를 확인하는 안전장치를 의무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며, 유럽은 2023년부터 신규 자동차 판매 허가 기준에 어린이 탑승 감지 기능 테스트를 추가할 계획이다. 미국은 2025년부터 영유아 자동차 방치 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 탑승 감지기능 탑재 의무화를 추진 중이다.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이미지가 아닌 전파를 사용하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가 없다. 또 압력 및 초음파 센서와 달리 1~2개 만으로 정확한 감지가 가능하다. 자율주행차에도 유용하다. 탑승자 안전벨트 장착 확인, 하차 시점 알림 등 다양한 역할을 운전자 대신할 수 있다.

LG이노텍의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해상도를 기존 제품 대비 40% 높인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확보했다. 동시에 모듈의 신호 처리 시간을 30% 줄여 빠른 센싱이 가능하다.

조선비즈

LG이노텍이 개발한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 모습. /LG이노텍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치 위치가 자유로운 것도 장점이다. 일부 안테나 설계만 변경하면 소비자가 원하는 위치에 어디든 장착할 수 있다. 기존 제품은 전파 방향 변경이 까다로워 2열 천장 쪽이나 룸미러 등 정해진 위치에만 설치해야 했다.

자동차 도난 및 침입 방지에도 유리하다. 정확한 생체 신호와 움직임을 파악해 주차 후 자동차 내부나 주변의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알람을 줄 수 있다.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기능도 갖췄다. 탑승자 전원이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자동차가 출발하지 않고, 목적지 도착 시 탑승자가 잠이 들어 내리지 못할 경우 의자 진동을 주어 깨우는 등 다양한 기능 구현이 가능하다.

LG이노텍은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앞세워 글로벌 자동차용 레이더모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2024년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유럽·일본 지역 글로벌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유병국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기존 제품은 물체를 정확히 구별해 내는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LG이노텍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라며 “LG이노텍의 자동차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