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과일 까먹고, 나무 오르고…100만 명 다녀간 청와대 몸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화재청, '청와대 관람 등에 관한 규정' 뒤늦게 공개

청와대가 개방된 지 50일 가까이 됐죠.

벌써 100만 명 넘게 다녀갔다고 하는데요, 준비 없이 개방된 탓에 시설물 훼손 등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달 10일, 청와대가 문을 열었을 때는 관람 구역과 보호구역이 구분되지 않았고 관람 규칙도 없었습니다.

관람객들은 돗자리와 김밥, 껍질이 나오는 과일을 가져오는가 하면, 술을 마시고 나무에 올라가 앉는 경우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