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외국인 中 증시로 이동…1등주 외 이거 담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리츠증권 보고서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중국 증시 회복세에 외국인들의 집중 매수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성장주와 종목별 1등주를 집중 매수했다. 내달 다시 올 조정기가 매수 적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8일 메리츠증권이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신흥국 내 중국펀드에 대한 외국인들의 순매수가 플러스로 전환됐다. 6월에는 순매수액이 82억달러에 달하며 5월의 3억6000만달러를 크게 넘는 등 유입 속도가 가팔라졌다. 이에 반해 신흥국 내 중국을 제외한 펀드에 대한 순매도액은 확대됐다.

이달 들어 외국인의 본토주식(A주)의 월간 순매입액은 700억위안(약 103억달러)으로 5월(170억위안)과 비교하면 4배에 달했다. 올해 월간 기준으로 최대이다. 이에 따라 지난 3~4월간 순매도세를 기록했던 해외 자금이 6월부터 플러스로 전환됐고, 유입 속도도 빨라졌다

최설화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증시에서) 중국 주식시장이 나홀로 반등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3가지를 원인으로 꼽았다. △중국의 상대적으로 낮은 물가 부담과 이에 따른 정책 여력 △낮은 대규모 락다운 가능성 △저평가된 중국 성장성 등이다.

그렇다면 외국인들은 어떤 중국 주식을 샀을까? 6월 한 달간 외국인의 본토 A주 포트폴리오의 업종별 변화를 살펴보면 2차전지·신재생의 보유비중이 5월 대비 1.4%p 상승하며 가장 많이 증가했다. 그 뒤를 기계장비, 자동차, 음식료, 증권/보험, 헬스케어 등 범소비재 등이 이었다. 시장별로도 성장주가 많이 집중된 차스닥(Chinext), 과창판(Star Market)의 보유 비중이 증가한 반면 메인보드 비중은 감소했다.

최설화 연구원은 “5월부터 경기진작을 위한 중국정부의 통화완화 기조가 성장주에 유리했고,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경기부양 정책이 신성장 산업에 보다 많이 집중되면서 해당 산업의 양호한 회복을 견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종목별로 보면 여전히 6월 월간 순매입액이 가장 많은 기업들은 중국의 각 산업별 1등 대표기업들이었다. 귀주모태, 이리구분, 동방재부망, 퉁웨이 등 외국인들이 익숙한 종목들이다. 다만 외국인 보유비중이 확대되고 보유 상한선(30%)에 가까운 종목에는 소비재보다 발전장비, 로봇장비, 기계 등이 많았다.

최 연구원은 “향후 유망한 종목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업의 경우 제조업에서 로컬 공급망 확대에 따른 국산화 수혜를 입을 수 있는 방향에 시장에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지난 5~6월 중국시장 상승 랠리에 타지 못한 투자자라면 7~8월의 조정을 중국 2차전지, 반도체, 친환경, 음식료 업종의 매수 기회로 활용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