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신업 “건희사랑은 정치 결사체...이준석 비판 당연히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뉴시스) 강신업 변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인 강신업 변호사가 “건희사랑은 친목 단체가 아닌 정치적 성격의 결사체”라며 건희사랑을 사적 모임으로 바라보지 말 것을 당부하는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강 변호사는 27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건희사랑은 대통령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윤석열 대통령 지지단체이자 김건희 여사, 나아가 국민의힘 성공을 누구보다 바라고 지지하는 정치적 성격의 결사체(정치 팬클럽)”라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의에서 “영부인 팬클럽 회장이 왜 집권당 지도부에 악담을 쏟아내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정치적 의사 표현은 자유이나 공감도 이해도 안 되는 악다구니는 국민적 반감만 불러일으킬 뿐이다. 친목단체면 목적에 맞게 조용히 제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강 변호사의 답변이다.

강 변호사는 “악담한 적 없다. 강력한 비판일 뿐”이라며 “비판받기 싫으면 이 대표와 김 최고위원 등 당 집행부가 물러나면 끝날일”이라고 반론했다.

그는 이어 “이 대표는 대선 기간에도 윤석열 당시 대선후보를 음해하며 사실상 낙선 운동을 펼쳤다”, “이 대표는 권력형 성 상납을 받았다는 의혹 속에서 자신의 정무실장을 시켜 증거를 인멸하려는 시도를 저질렀다”, “이 대표는 젊은 당 대표로서 윤 대통령·당 원로 중진들과 협의해가며 분란 없이 이끌어가는 겸손한 리더십을 보여야 함에도 안하무인 불분동서 행태를 보인다”는 등 이 대표 비판의 근거를 들었다.

강 변호사는 같은 날 “이준석은 비판받기 싫으면 스스로 당 대표에서 물러나라. 버틴다고 버틸 수 있는 게 아니다”라는 SNS 글을 재차 게시하기도 했다.

[이투데이/박민규 기자 (pmk8989@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