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 싸운 권순우, 조코비치에 석패…윔블던 1회전 탈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2시간 27분 승부 끝에 1-3으로 패배
뉴시스

[런던=AP/뉴시스] 노박 조코비치(사진 왼쪽)와 권순우. 2022.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당진시청·81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1회전에서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3위)를 상대로 선전했지만 아쉽게 패배했다.

권순우는 27일(한국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조코비치와 2시간 27분에 걸친 승부를 펼친 끝에 1-3(3-6 6-3 3-6 4-6)으로 졌다.

지난해 윔블던에서 2회전까지 올랐던 권순우는 2년 연속 윔블던 단식 본선 승리를 신고하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조코비치를 상대로 명승부를 펼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경기를 마치고 코트를 떠나는 권순우에게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권순우의 윔블던 최고 성적은 지난해 2회전 진출이다. 처음 윔블던 단식 본선 무대를 밟은 2019년에는 1회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그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3회전 진출이다.

권순우는 조코비치와의 상대전적에서 2전 전패를 기록했다. 권순우는 지난해 4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베오그라드 오픈 16강전에서 조코비치에 0-2(1-6 3-6)로 패배한 바 있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 권순우. 2022.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산 7번째 윔블던 우승과 대회 2연패, 21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하는 조코비치는 첫 고비를 힘겹게 넘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윔블던을 연달아 제패했지만, 올해에는 호주오픈에 참가하지 못했고 프랑스오픈에서는 8강에서 라파엘 나달(스페인·4위)에 져 탈락했다.

조코비치는 2회전에서 서나시 코키나키스(호주·79위)와 만난다.

권순우는 게임 스코어 1-1로 맞선 상황에서 조코비치의 서브게임을 먼저 브레이크하며 기선을 제압했고, 게임 스코어 3-1로 앞서갔다.

조코비치가 이후 5게임을 내리 가져가면서 1세트를 따냈지만, 권순우는 2세트에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 노박 조코비치. 2022.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서브게임을 잘 지킨 권순우는 조코비치의 서브게임이던 4번째 게임에서 4연속 포인트를 따내며 게임 스코어 3-1로 앞서갔다.

이어진 서브게임에서 0-40까지 몰렸지만, 권순우는 끈질기게 따라붙어 듀스로 몰고간 뒤 서브에이스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냈다.

게임 스코어 5-3으로 앞선채 맞은 자신의 서브게임에서 먼저 두 포인트를 내줬던 권순우는 이후 4포인트를 잇따라 따내면서 세트 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권순우는 3세트에서도 조코비치와 대등한 승부를 이어갔다. 게임 스코어 3-3으로 맞서며 좀처럼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하지만 권순우는 게임 스코어 3-4으로 뒤진 상황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면서 3세트를 헌납하고 말았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 노박 조코비치. 2022.06.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코비치는 4세트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이던 두 번째 게임을 듀스 끝에 힘겹게 지킨 후 흐름을 완전히 가져갔다.

2-2로 맞선 상황에서 한 포인트도 내주지 않고 권순우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한 조코비치는 이후 자신의 서브게임을 잘 지키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단식 1회전에서 강적을 만나 아쉽게 진 권순우는 복식에서 도전을 이어간다. 알랴즈 베데네(슬로베니아)와 호흡을 맞추는 권순우는 1회전에서 코키나키스-닉 키리오스(호주) 조와 복식 1회전에서 만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