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헤지펀드, 루나에 물려 8600억 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비트코인.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의 겨울이 더 추워졌다. CNBC는 27일(현지시각) 유명 가상화폐 헤지펀드인 ‘쓰리애로우즈캐피털’이 6억7000만달러(8610억원) 이상의 대출에 대한 채무를 불이행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 설립된 쓰리애로우즈는 가상화폐에 집중하는 대형 헤지펀드 중 하나다. 다양한 기업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빌려 여러 디지털 자산에 투자한다. 하지만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쓰리애로우즈의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쓰리애로우즈는 한국산 가상화폐인 테라와 루나의 폭락에 큰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 자산 중개업체 보이저디지털은 이날 쓰리애로우즈가 미국 달러화에 연동된 3억5000만달러 상당의 스테이블코인 USDC와 이날 가격 기준으로 약 3억2300만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1만5250개를 상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총 6억7000만달러(약 8610억원)의 채무를 갚지 못한 것이다.

가상화폐 업계는 쓰리애로우즈의 부실이 업계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루노의 비제이 아야 부사장은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은 쓰리애로우즈에 위험이 노출된 또 다른 대형 플레이어가 있는지 여부”라고 했다.

최근 가상화폐 시장은 한마디로 쑥대밭이다.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개당 가격이 올 들어 55% 넘게 하락하며 2만달러 선을 오가고 있다.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는 고객들의 자산 인출을 중단한 데 이어 파산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한편 가상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전기료 등이 상승하면서 가상화폐 채굴자들이 채굴한 가상화폐를 바로바로 시장에 내다 팔고 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채굴의 매력이 떨어지면서 채굴자들이 운영비 마련을 위해 비트코인을 내다팔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거래소에 나오는 비트코인 수를 늘려 가격 하락의 한 요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