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상이몽2' 이규혁 외조모 "손담비, 10년 전부터 손주 며느리로 점찍어"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동상이몽2 이규혁 손담비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규혁 외조모가 10년 전부터 손담비를 손주 며느리감으로 점찍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손담비가 남편 이규혁의 외조모 생신상을 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담비는 '담비약국' 이벤트를 선보였다. 약 봉지 안에는 소소한 간식과 돈이 들어있었다. 또한 현금 봉투를 건네드리며 할머님을 감동케 했다.

이규혁의 할머님은 "우리 손주가 너무 잘 자라줬고, (손)담비가 손주 며느리가 돼 너무 고맙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규혁이 "할머니가 10년 전에 담비 밥도 차려줬다"고 하자 할머님은 "맞다. 내가 그전부터 담비를 며느리감으로 얘기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규혁의 어머니는 "아무리 생각해도 둘이 결혼할 것 같다더라. 나중에 어련히 하겠지 싶었는데 진짜 둘이 결혼해 놀랐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왜 저를 며느리감으로 생각하셨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할머님은 손담비가 연예인임에도 소탈한 점이 좋게 보였다고. 할머님 말에 이규혁은 "우리가 진작에 결혼을 했어야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