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윔블던] '잘 싸운' 권순우, '최강' 조코비치에게 1-3 석패…2회전 진출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24, 당진시청, 세계 랭킹 81위)가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35, 세르비아, 세계 랭킹 3위)를 상대로 한 세트를 따내며 선전했지만 '기적'을 만들지는 못했다.

권순우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22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조코비치에게 1-3(3-6 6-3 3-6 4-6)으로 졌다.

윔블던 본선에 세 번째 출전한 권순우는 지난해 2회전에 진출했다. 그의 개인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2021년 롤랑가로스 프랑스 오픈에서 거둔 3회전 진출이었다. 그는 올해 윔블던에서 3회전 이상의 성적에 초점을 맞췄지만 대진운이 따르지 않았다.

권순우는 윔블던 남자 단식 본선 대진 추첨 결과 첫 경기에서 조코비치를 만났다. 윔블던에서만 통산 6번 정상에 오른 조코비치는 라파엘 나달(36, 스페인, 세계 랭킹 4위), 로저 페더러(40, 스위스)와 '살아있는 테니스의 전설'로 불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4개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20번이나 우승했다. 올해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에서는 정상에 오르지 못한 그에게 이번 윔블던의 무게감은 매우 크다. GOAT(Greatest of All Time : 역대 최고 선수) 경쟁을 펼치고 있는 나달이 올해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을 정복하며 메이저 22회 우승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에서 톱 시드를 얻은 조코비치는 첫 경기에서 권순우를 만났다. 지난해 남자프로테니스(ATP) 세르비아 오픈 16강전에서 권순우는 조코비치에게 0-2(1-6 3-6)으로 패했다.

지난해보다 한층 성장한 권순우는 경기 내내 조코비치를 괴롭히며 선전했다. 특히 2세트를 따내며 이변의 가능성을 만들었지만 매 세트 막판 집중력에서 밀리며 2회전 진출에 실패했다.

또한 권순우는 올해로 100주년을 맞이한 '윔블던의 중심'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 서는 행운도 누렸다. 유서 깊은 테니스 역사의 현장 가운데 하나인 윔블던 센터 코트에서 '최강자'인 조코비치를 상대로 인상적인 경기를 펼친 그는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1세트 초반, 조코비치는 몸이 덜 풀린 듯 첫 서브 성공률이 낮았다. 이 틈을 놓치지 않은 권순우는 장기인 빠른 스트로크를 앞세워 상대를 공략했다. 1-1에서 먼저 브레이크한 권순우는 이어진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3-1로 앞서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중력을 회복한 조코비치는 불안정했던 리턴이 살아났다. 세트 초반 밀렸던 스트로크 싸움에서도 우위를 보이며 순식간에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내리 2게임을 이긴 그는 1세트를 6-3으로 따냈다.

첫 세트 초반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권순우는 2세트에서 한층 적극적인 공격으로 조코비치를 압박했다. 2-1로 앞선 상황에서 브레이크에 성공한 권순우는 이어진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4-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조코비치는 2-4로 추격했지만 권순우의 포핸드 공격에 흔들렸다. 1세트와 비교해 수비도 한층 살아난 권순우는 정교한 포핸드 다운 더 라인은 물론 드롭 샷으로 알토란 같은 득점을 올렸다.

반면 조코비치는 첫 번째 서브 성공률이 여전히 부진했다. 또한 권순우의 다양한 공격에 평소 안 하던 실책도 쏟아졌다. 5-3으로 달아난 권순우는 9번째 게임을 잡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를 탄 권순우는 3세트 3-3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앞선 1, 2세트와는 달리 3세트는 원 브레이크 싸움으로 이어졌다. 조코비치는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먼저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5-3으로 달아난 조코비치는 강서브를 앞세워 3세트를 6-3으로 잡았다.

전형적인 '슬로 스타터'인 조코비치는 시간이 흐르며 자신의 기량을 조금씩 회복했다. 4세트 3-2에서 그는 권순우의 서비스게임을 가져오며 4-2로 한 걸음 달아났다. 권순우는 3-4로 추격했지만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서브에이스로 권순우의 추격에 제동을 건 그는 5-3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권순우는 마지막 순간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서브권이 주어진 9번째 게임을 지키며 4-5로 추격했다. 권순우는 막판 반전의 열쇠가 될 브레이크를 노렸다. 그러나 조코비치는 흔들리지 않았고 10번째 게임을 이기며 2회전에 진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코비치는 15개의 서브에이스로 권순우를 공략했다. 권순우도 7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했고 위너는 31-31 동률을 이뤘다. 조코비치는 1, 2세트에서 첫 서브 성공률이 50%대에 그쳤지만 61%까지 끌어올렸다. 첫 서브 득점률에서는 조코비치가 86%, 권순우가 75%를 기록했다.

비록 권순우는 1회전에서 이번 대회를 마감했지만 본선 1회전 상금 5만 파운드(한화 약 7천9백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1회전을 통과한 조코비치는 타나시 코키나키스(26, 호주, 세계 랭킹 79위)와 카밀 마흐자크(26, 폴란드, 세계 랭킹 91위)가 펼치는 1회전 승자와 3회전 진출을 다툰다.

한편 TV채널 SPOTV와 SPOTV ON 스포츠 OTT 서비스 SPOTV NOW는 이번 윔블던 주요 경기를 위성 생중계한다. 또한 이번 윔블던은 SPOTV ASIA(스포티비 아시아)에서도 생중계한다. 스포티비 아시아는 동남아 지역 13개국에 송출되는 채널로 모터사이클 레이싱 대회인 모토지피(GP), WTT(World Table Tennis) 탁구 대회, BWF(세계배드민턴연맹) 배드민턴 대회 국제스포츠클라이밍(IFSC)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