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초 스킨십마저 거부 "오빠의 인형 아니다…동물같은 느낌" (오은영리포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오은영 리포트'에 섹스리스 4년차 노터치 부부가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오은영리포트')에서는 섹스리스 특집으로 결혼 8년 차 부부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들 부부는 부산에서 왔다고 소개하며, 서로를 소개팅 앱으로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4년 열애 끝에 2015년 결혼한 이들 부부는 결혼 8년차로 4살 아들까지 세 식구이다.

각방을 쓰는 것에 대해 아내는 "몸에 닿는 것 자체가 싫다"고 전했다. 남편은 아침부터 아내에게 스킨십을 하려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아내는 "손대지 마. 괜히 손대"라며 화를 냈다.

이후 아들을 유치원에 데려다주며 아들에게 스킨십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남편은 손을 내밀었다. 0.5초가량 손이 스치자 아내는 손을 빼는 모습을 보였다.

남편은 민망함에 '하이파이브'를 외치는 모습을 보였다. 하하는 "좀 서운하실 수 있겠다"라며 반응했고, 소유진은 "보는 내가 서운하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남편은 "밖에 나가면 애한테만 신경 쓴다. 느낌이 운전기사 느낌이다. 저는 옆에 서있는 허수아비 같다"라며 아내를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은 혼자만의 여유를 즐겼다. 이에 대해 남편은 "회사가 코로나 19로 힘들어져서 구조조정을 하게 됐다. 그래서 저도 올해 2월에 정리해고 당했다. 실업급여 받으면서 취업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날 저녁,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아내를 향해 남편은 백허그를 했다. 그러자 아내는 "아 왜"라며 신경질을 냈다. 이어 "진짜 왜 그러냐. 가라"라며 화를 냈다. 출연진들도 이에 "갑자기?","깜빡이가 너무 없네"라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내가 싫어하는데도 스킨십 계속 시도하는 이유에 대해 남편은 "아무리 짜증 내고 화를 내도 좋으니까 하려고 하는 거고 손이라도 잡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저녁식사를 하며 아들과 스킨십하는 아내의 모습에 남편은 시그널을 보냈다. 이에 아내는 "밥 먹을 땐 밥 먹어라. 애 있지 않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럼에도 남편은 아내와 아들 사이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면서 둘 사이를 갈라놓았고, 계속해서 스킨십을 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아내는 "몸도 힘들고 마음도 힘드니까 제발 안 그랬으면 좋겠다. 내가 오빠를 피할 걸 뻔히 알면서 아들이 이걸 보면 좋은 현상이 안 일어난다"라며 "나는 오빠 인형이 아니다. 감정 없이 사람 그렇게 하는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아내는 "아이 앞에서 만지려고 하면 너무 싫다. 진짜 열이 받고 사람 같지 않은 그런 느낌이다. 좋은 감정에서 만지면 괜찮은데 그렇지가 않았다. 우리는"이라고 밝혔다. "4년 만에 관계를 가졌다고 어떤 마음으로 하신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아내는 "약간 동물같이 좀 그랬다. 아이 만들려고 했던 동물적인 느낌으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남편은 "말을 심하게 하면 인형에다 하는 그런 느낌이다. 부부가 좋아서 해야 되는데 그냥 의무적으로 애 갖고 싶어서 하는 느낌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런데도 남편은 좋았다고 하던데"라는 질문에 남편은 "회사 같이 다녔던 친한 동생이랑 그날 얘기를 했는데 미친 것 같았다고. 실성한 사람처럼 실실 웃고 다녔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스튜디오에서 하하는 "스킨십 거절을 당하면 자존심 상한다"라며 말문을 열었고, 이에 남편은 "내가 집에 왜 있나. 없어도 잘 살 것 같다"라며 "투명 인간 취급이다. 제가 건드리면 이제는 벌레 보듯이, 차라리 벌레가 낫지. 죽으면 손에 붙어있으니까. 근데 저는 그것도 아니니까"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