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섹스리스 노터치 부부 등장, 4년만에 관계? "동물 같았다" ('오은영리포트') [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섹스리스 부부가 오은영과 상담에 나섰다.

27일에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에서는 결혼 8년차 부부인 4년 차 섹스리스 부부가 등장해 오은영과 상담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부부는 앱을 통해 만나 결혼했다고 말했다. 아내는 "남편의 사진을 봤는데 그때 양악수술을 하고 있었다. 별로였는데 계속 얘기를 하다보니까 이어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남편은 "지금은 괜찮은데 양악수술을 하기 전에는 4, 5번 말해야 알아들을 정도로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는 만 네 살의 아들을 키우는 세 식구로 부산에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는 "수시로 그런다. 자기가 만지고 싶을 때 만진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시도 때도 없이 아내를 터치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아내는 "나는 만족감이 없고 하기 싫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가 첫사랑이다. 나도 남자니까 하고 싶다"라고 솔직하게 고민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오은영은 "부부의 생활을 놓고 봤을 때 너무나 중요한 문제다. 부부가 같이 자녀를 양육하고 일상 생활을 같이 해나가고 같이 노력하고 애써야 하는 게 부부간의 성생활이다"라며 "부부간의 성 생활로 갈등하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이야기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유진은 "어느 정도가 섹스리스 부부라고 볼 수 있나"라고 물었다. 오은영은 "건강한 부부를 기준으로 1년 간 10회미만, 월 1회 미만으로 할 경우 섹스리스 부부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남편은 끊임없이 스킨쉽을 했고 아내는 매몰차게 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아내와 남편은 첫째 아이를 낳고 4년만에 처음 스킨십 경험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내는 "약간 동물같이 그랬다"라며 "아이를 만들려고 했고 동물처럼 했다"라고 말했다. 남편은 "인형에 하는 느낌이었다. 부부가 좋아서 해야 하는데 아이를 갖기위해 하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