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지, 급기야 코요태 탈퇴 제안…김종민 "노래할 사람 없어" 만류 (안다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코요태가 자급자족 생활을 하며, 남다른 우애를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코요태의 두 번째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라이프가 펼쳐졌다.

'백토커' 솔비는 "코요태의 그룹 분위기 자체가 신지로 시작해서 신지로 끝난다"라고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빽가는 "아무것도 하지 마라. 이번 여행의 콘셉트는 '땡뻘'이다"라며 "너는 그냥 가만히 있어 / 다 내가 해줄게"라며 '둥지'를 흥얼거렸다. 신지는 "노래 제목도 모르는데 너네한테 뭘 맡기냐"며 기대를 버렸다.

물이 덜 찼을 때 들어온 코요태는 섬까지 갯벌을 걸어서 가야 됐다. 시간을 잘못 알아본 김종민에게 신지는 "뭘 준비한 거냐. 뻘짓을 준비한 거냐"라고 물었다. 신지는 "아 또 잘못됐구나. 막막했다"라고 털어놨다.

무릎으로 한참 걸어서 섬으로 들어온 코요태. 김종민은 "오랜만에 너무 힘들다. 음식 준비해야 되는데 힘들어서 못 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신지는 "너네는 나랑 이야기 좀 하자"며 "죽일까?"라고 중얼거렸다.

코요태는 식량을 구하기 위해 작은 배를 타고 통발을 넣으러 나갔다. 노를 저어서 바다에 나갔다 오자 김종민, 빽가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들뜬 기분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라를 잡으려고 했으나 아무것도 잡지 못 하고 있자 신지는 "나는 두 사람만 믿고 오지 않았냐. 이러다 굶게 생겼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종민, 빽가는 "가만히 있으"라며 신지를 안심시켰다.

간재미를 잡아서 돌아오자 김종민은 "내가 불 하고 밥 하고 다 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간재미 손질은 누가 할 거냐고 하자 김종민은 망설이다가 "내가 하겠다"라고 말했다.김종민은 신지의 도움을 받으며 간재미를 손질했다. 결국 남은 간재미는 신지가 손질했다.

신지에게 가만히 있으라던 처음 약속과 달리 빽가, 김종민은 신지에게 일을 계속 부탁하게 됐다. 두 사람은 "계속 봐야 된다. 4인조였으면"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신지는 "그 전에 내가 나가는 건 어떠냐"고 물었다. 김종민은 "너 없으면 노래할 사람 없다"며 신지를 말렸다.

소라구이, 간재미구이, 매운탕까지 완성한 코요태는 푸짐한 식사 시간을 가졌다. 신지는 "나 여기만 오면 잘 먹고 간다"며 고마워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