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루 다섯끼 먹고 130kg... 푸틴, 퇴역장군도 전장 보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부름에 전선에 복귀할 예정인 67세 파벨 장군.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장기화된 전쟁으로 장성급 지휘관을 다수 잃는 등 인력난에 처하자 노후를 즐기던 퇴역 장군을 복귀시키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심지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몸무게가 130㎏에 달하는 고령의 장군을 최전방 격전지인 돈바스에 직접 투입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26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와 데일리스타 등에 따르면 한 러시아 소식통은 외신에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고위 지휘관이 잇따라 죽거나 다치자 퇴역 장군들을 전선에 파견하는 일에 매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푸틴은 마피아 보스 같은 존재로 그의 말을 거역할 순 없다”며 “푸틴으로부터 ‘조국을 위해 싸워달라. 당신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받은 퇴역 장군들에게 선택지는 없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이 전장으로 불러들인 인물 중에는 ‘파벨’이라는 이름으로만 알려진 67세 퇴역 장군이 포함됐다. 그는 1980년대 아프가니스탄전에 나선 경험이 있는 특수부대 출신이다. 5년 전 시리아 복무를 끝으로 은퇴했고 이후 모스크바 근교에서 노후를 즐겼다고 한다. 그러다 지난달 현역으로 복귀하라는 푸틴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전장으로 향했다.

노후 생활 동안 파벨 장군은 하루에 다섯 끼를 먹고 보드카 1병을 마시는 식습관으로 체중이 급격히 늘었는데, 최근 몸무게는 130㎏에 육박한다고 알려졌다. 때문에 러시아군이 그를 위한 특수 사이즈 군복을 제작했으며 두벌의 방탄조끼를 이어 붙였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파벨 장군은 러시아군 병력이 집중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특수부대를 지휘한다. 전임 지휘관이 우크라이나군 포격에 맞아 중상을 입으며 만들어진 공석이다.

지난 2월 24일 개전 후 우크라이나는 미국이 제공한 정보와 자국군이 도감청 등으로 얻은 정보를 이용해 러시아 장성을 표적으로 한 특수전을 펼쳐왔다. 최근에는 최전선을 방문한 러시아군 최고 지휘관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을 노린 집중 공격을 시도했고, 부상을 입혔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우크라이나와 미국 측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두 달여간 10명 이상의 러시아 장성이 전사했다고 추산하고 있다. 다만 러시아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망자는 4명이고, 우크라이나가 주장한 명단 가운데 2명은 생존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