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프천재’ 리디아 고 정태영 현카 회장 아들과 결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Gainbridge LPGA at Boca Rio - Final Round - 리디아 고가 LPGA 투어 게인브리지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보카 러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25)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27)씨가 올 연말 결혼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금융업계와 스포츠계에 따르면 두 사람이 오는 12월 30일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 교제 사실이 국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클레어몬트 매케나 칼리지를 졸업한 정준씨는 올해부터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현대차 계열법인에서 일하고 있다.

정태영 부회장은 고 정경진 종로학원 설립자의 장남으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사위다. 고보경이라는 한국 이름이 있는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에서 우승해 LPGA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리디아 고는 2013년 프로로 전향했으며 이후 LPGA 투어에서 통산 17승을 거뒀다. 이 중 메이저 대회는 2015년 에비앙 챔피언십과 2016년 ANA 인스피레이션(현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