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대 '표절 논문' 본조사 착수…이종호 장관 아들도 포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서울대 공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 공대 제공
서울대가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연구팀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본조사에 착수했다.

서울대는 27일 설명자료를 통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총장의 특별조사 요청에 따라 연구진실성위반 행위에 관한 조사를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구 진실성 위반의 범주에는 표절뿐 아니라 데이터 도용·연구 논문 진위·데이터 조작 등이 포함된다"며 "현재 제기된 의혹이 '표절'이라고 해서 표절만 조사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의혹이 제기된 논문뿐만 아니라 다른 논문까지 필요하면 조사할 수 있도록 조사위에 재량권을 맡겼다"고 덧붙였다.

조사 대상은 표절 논란에 휩싸인 해당 논문의 공저자 가운데 서울대 소속으로 표기된 모든 연구자로, 이종호 과학 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아들도 공저자로 포함돼있다.

이와관련해 이종호 장관은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밝히고 논의하는 것이 맞다"며 "서울대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절차적으로 규정에 따라서 조사가 이루어지고, 그 뒤에 우리가 고민해서 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윤 교수가 이끄는 인공지능(AI) 연구팀은 국제 인공지능 학회(CVRP)에 논문을 제출했다가 이미 발표된 국내외 논문 10여편을 짜깁기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문제의 논문은 지난 23일 CVPR에서 우수논문에 선정됐지만 다음날 한 유튜브 채널에서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개별 사안에 관해 '본조사위원회'가 구성되면 60일 이내에 본조사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위원회에 제출하고, 위원회는 본조사 결과를 토대로 연구진실성 위반 행위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서울대는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 등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