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대스리가' 이천수vs조세호, 두피 위기…사상 초유 염색 벌칙 결과는?[오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tvN ‘군대스리가’ 이천수와 조세호의 두피가 위기에 직면한다. 두 사람이 이천수의 득점과 금발 염색을 걸고 사상 초유의 벌칙 내기를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tvN 예능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연출 손창우)(이하 ‘군대스리가’)는 어게인 2002 “꿈★은 다시 이루어진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마추어 최강 축구 리그 군대스리가에서 펼쳐지는 월드컵 레전드 선수들과 혈기 왕성한 최정예 부대의 진검 승부. 코치, 감독, 해설위원 등 다양한 활동으로 축구계를 평정하고 있는 살아있는 전설들이 20년만에 다시 선수로 그라운드에 컴백한 과정을 그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런 가운데 27일 방송되는 ‘군대스리가’ 6회에서는 레전드 국대의 공격수 이천수와 서포터즈 조세호가 파격적인 벌칙 내기를 벌인다. 세 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이천수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이천수가 해군 드림팀과의 맞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하면 조세호가 염색을, 득점에 실패하면 이천수가 염색을 하는 것.

이에 이천수는 “(염색이 걸려있는 만큼) 무조건 골 넣을 겁니다”라며 의욕을 드러내고, 라붐 솔빈 역시 “당연히 넣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확신해 그의 예측이 족집게처럼 적중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과연 이천수는 천금 같은 득점으로 골 가뭄을 해소하고 조세호에게 금발 염색을 선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이날 레전드 국대는 UDT(해군특수전전단)와 SSU(해군해난구조전대)가 연합한 최강 해군 드림팀을 3차전 상대로 맞아 본격적인 맞대결을 펼친다. 김태영 감독은 빠른 역습이 필살기인 해군 드림팀에 맞서 최진철, 김근환 등 장신 공격수를 최전방에 배치한 전략으로 승부를 겨룬다.

특히 최진철이 김태영 감독의 픽으로 이천수와 최전방 투탑 공격수로 나선다. 앞선 내부 평가전에서 핵심 공격수로의 기량을 보인 최진철인 만큼 그가 장신 스트라이커의 공격력을 발휘, 득점포를 쏠 수 있을지 그의 데뷔전에 관심이 모아진다. 무엇보다 박문성 스포츠 해설가는 “지금까지 세 번의 경기 중 가장 흐름이 좋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두 팀의 치열한 접전이 예고된 ‘군대스리가’ 6회에 대한 기대감을 절로 커지게 만든다.

tvN ‘전설이 떴다-군대스리가’ 6회는 27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