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빠 결혼한 곳에서 딸도...정의선 회장 장녀 결혼식에 현대家 '총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장녀 진희 씨의 결혼식에 현대가(家)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는 정 회장의 딸 진희 씨와 신랑 김지호 씨의 결혼식이 열렸다. 정동제일교회는 지난 1995년 정 회장과 부인 정지선 씨가 결혼한 곳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기선 HD현대 대표이사 부부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딸 진희 씨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7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희 씨는 미국 동부의 웨즐리 대학을 졸업하고 컨설팅 회사인 롤랜드버거에서 근무하다 현대차 해외법인에서 상품 담당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랑인 지호 씨는 故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 김덕중 전(前) 교육부장관의 손자다. 그는 미국 조지타운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하버드대학에서 교육정책 석사를 수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미국 유학 중에 가까워져 결혼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은 오전 11시 30분경 제네시스 G90을 타고 식장에 도착해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날 결혼식은 정 회장 장녀의 결혼식인 만큼 현대가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정 회장과 사촌지간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사장을 비롯해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참석했다.

정동제일교회는 현대가와의 인연이 깊은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을 비롯해 정몽근 현대백화점 명예회장, 정몽우 전(前) 현대알루미늄 회장, 고(故) 정몽헌 현대그룹 전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이곳에서 화촉을 밝힌 바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딸 진희 씨의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7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