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영란, 유산 가능성에 모든 일정 취소…"끝까지 잘 지킬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란(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임신 중 근황을 전했다.

장영란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걱정 많이 하셨죠? 잘 지내고 있어요. 사실 유산끼가 있어서 모든 일정 다 취소하고 일주일 내내 집에서 #눕눕눕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영란은 꽃바구니와 편지를 들고 환한 미소를 띠며 변함없이 밝은 에너지를 자랑했다.

그는 “노산이라 체력도 급속도로 떨어지고... 하루종일 배 타고 있는 이 느낌 #울렁울렁 힘들지만 잘 버티고 있어요. 끝까지 잘 지킬게요. 저로 인해 희망을 가지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잘해볼게요”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러면서 “후시 녹음하러 왔는데 이렇게 감사의 꽃바구니와 편지까지 너무 감사드려요”라며 “넘치는 선물들 다 감사히 받고 소중히 잘 먹고 있어요. 따로 문자 다 못 드려서 죄송해요. 잊지 않고 하나하나 다 갚으며 살게요. 일하러 나오니 입덧이 한결 좋네요”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연년생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장영란은 현재 셋째 자녀를 임신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