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은 '혁신위', 안철수는 '윤핵관 모임'…불꽃 튀는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이 띄운 혁신위, 오늘 첫 회의…“공천 점검할 것”

李, '친윤' 향해 "혁신위 흔드는 이유 뭔가"

‘윤핵관 모임’ 참석한 안철수 “李, 속이 타나보다”

[이데일리 박기주 배진솔 기자] 윤석열 정부 초기 집권 여당 내 주도권 다툼이 본격화 하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친윤(친 윤석열)계` 간 신경전에 안철수 의원까지 가세하면서 `3파전` 양상을 띄고 있다. `성상납 의혹` 관련 중앙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여부 문제로 코너에 몰린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며 정면 돌파를 택했다. 이에 맞서 안 의원은 `친윤` 그룹 모임에 참여하며 세 확장에 나섰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이 띄운 혁신위 “공천 점검할 것”

혁신위는 27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혁신위는 이 대표가 지난 지방선거 승리 직후 출범을 공언한 조직으로, 당내 개혁 과제 전반을 다룰 예정이다. 특히 공천 시스템을 논의 테이블에 올릴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는 2024년 차기 총선과 직결된 문제로, 당내 기득권 세력 측에는 물갈이 신호탄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혁신위원장인 최재형 의원은 공천 제도 정비의 필요성을 숨기지 않고 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정당의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가 인력 공급이고 그게 공천”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공천에 관해서 점검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친윤` 그룹은 혁신위를 이 대표가 자신들을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고 있다. 차기 총선에서 `윤심`(尹心)의 개입 여지가 줄어들수록 자신들에게는 불리하기 때문이다. 혁신위를 `이준석 사조직`이란 프레임으로 공격하는 까닭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혁신위를 앞두고 열린 최재형 의원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익명으로밖에 인터뷰를 못하는 사람들 모두 `공성전`(攻城戰)의 대상”이라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젠더 및 장애인 이슈 등과 함께 `익명 인터뷰`를 언급하며 “지금까지 다루지 못한 것을 용기 있게 다뤄야 하고 비겁한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했다. 혁신위 등에 대해 부정적인 익명 인터뷰를 하는 이들을 견제한 셈이다.

아울러 `친윤` 김정재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혁신위에 5명을 지명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서는 “익명으로 하지 말라고 했더니 실명으로 허위 사실을 이야기 하니 뭐라고 해야될지 모르겠다”면서 “혁신위를 이렇게 지속적·조직적으로 흔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데일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 포럼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다. 오른쪽부터 안철수 의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윤핵관` 모임 참석…“李, 속이 타나보다”

`윤핵관`과 거리를 두고 있는 이 대표와 달리 안 의원은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이 좌장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참석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해 윤한홍·이철규·배현진 의원 등 친윤계 의원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안 의원은 아직 공식 가입 의사를 표명하진 않았지만, `친윤계`와의 관계 개선 차원의 행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윤 그룹과 친밀한 관계를 통해 차기 당권 도전의 발판을 다지려 한다는 것이다.

그는 포럼 후 취재진과 만나 “당 내부 파워 싸움이나 헤게모니 모두 다 부질없다. 국민 생활을 제대로 돌보지도 못하면서 그게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선을 그었지만 “필요하다면 (미래전략포럼에) 가입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특히 이 대표가 앞서 “다음 주 내내 `간장`(간보는 안철수+장제원)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비꼰 것에 대해 “무슨 말인지 이해가 안 간다. 속이 타나 보다. 한국 말인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응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