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안부 문제' 끝나지 않은 전쟁

독일 소녀상 철거하려는 한국인…'환호' 난리난 日[이슈시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韓우익단체, 독일 소녀상 앞 원정시위 논란
"소녀상 철거" 막아선 독일 시민단체와 대립
日언론 "용기있는 한국인들" 극찬 보도…누리꾼 환호
"소녀상 영구 설치 서명해달라" 소수 목소리도
노컷뉴스

'독일 소녀상 철거 운동'에 일본 누리꾼들 반응.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소녀상 철거 운동'에 일본 누리꾼들 반응. SNS 캡처
한국 우익단체 인사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자, 일본 우익매체는 "용기 있는 한국인들"이라며 극찬했고 일본 누리꾼들도 환호했다.

26일(현지시간)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씨 등 위안부사기청산연대 소속 4명은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치며 원정시위를 열었다.

하지만 이를 막아선 건 독일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베를린 일본 여성 모임', '극우에 반대하는 할머니들', '코라지 여성연합' 등 100여명의 인권·시민단체 활동가들이었다.

노컷뉴스

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이들은 한국 우익단체를 향해 독일어와 한국어로 "집에 가", "더 배워"라는 구호를 외치며 '소녀상은 이곳에서 머물러야 한다'고 독일어로 쓰인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앞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20년 9월 25일 미테구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이에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소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유감"이라며 "일본의 입장과는 전혀 다르다"고 주장하면서 철거 협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일본 우익 매체 '산케이 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우익 매체 '산케이 신문' 홈페이지 캡처
소식을 접한 일본 언론은 '독일 소녀상 철거하러 가는 한국 시민단체'에 대해 일제히 보도를 시작했다.

일본 우익매체 산케이신문은 '위안부상의 철거를 세계에 호소하는 용기 있는 한국인들'이라는 제목으로 "반일 여론의 압도적인 압력에도 굴하지 않는 용기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세계로 발신되기 시작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판 중앙일보에서도 '독일 베를린에 갔던 한국 시민단체 소녀상 철거 주장…"사기 그만해"'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는 "독일에서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한국 시민단체의 현수막 사진을 게시한 뒤 'Stop Comfort Women Fraud!(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하자!)'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일본 검색 포털서비스 야후재팬에는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작은 소란이 있었다"며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한국의 극우 세력과 그를 비판하는 시위대가 도로 하나를 놓고 대치하고 있었다"며 팽팽한 긴장감을 묘사했다.

이러한 보도를 접한 일본 누리꾼(@nippo****)은 "다른 나라와 관계없는 동상을 만든 이들 때문에 전 세계 혐한이 진행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다른 누리꾼(@KT_enthusi****)은 "평화의 소녀상 뒤에 비열한 한국인에 의한 국제 사기의 기억을 새겼으면 좋겠다"는 발언도 내놓았다.

다른 누리꾼(@newsreadin****)은 "소녀상은 두번 다시 반복되어서는 안되는 전쟁범죄와 관련한 평화의 상징물이긴 하지만, 그 책임을 인정하고 반성하게 하는 일을 일본에게 돌리는 건 동의할 수 없다"며 "이 동상은 세계 평화를 위한 것이 아닌 일본을 비판하려는 의도다"고 밝혔다. "당신들이 '극우'라고 비판하는 분들은 명확한 근거가 있다"(@che*****) 는 반응도 있었다.

트위터에서도 다수의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한국 보수의 올바른 활동을 응원한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관련 기사들을 공유한 누리꾼들은 "철거하는 것이 당연하다. 일본은 위안부가 아닌 매춘부를 강제한 증거가 없다", "한국인은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에 대해서 이해할 수 없다라고만 한다", "한국의 시민단체가 독일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시위는 희소식"이라고 환영했다.

노컷뉴스

'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압력을 용인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성명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압력을 용인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성명서 캡처
반면 "소녀상 철거 압력을 용인할 수 없다"는 소수 목소리도 존재했다.

현재 SNS에는 일본어 버전인 '평화의 소녀상 영구 설치를 요구하는 성명서'까지 공유되면서 "기시다 총리는 철거를 요구하고 있지만, 평화의 소녀상은 성 피해를 박멸하기 위한 기념물이다. 찬성하는 사람들은 서명을 부탁한다"며 서명을 독려하는 움직임도 보였다.

베를린에 산다는 한 일본 시민도 "소녀상이 성폭력과 전쟁 범죄를 알리는 평화의 상징으로 여기에 남아있기를 바란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