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니멀 픽!] 1년 만에 극적 변화…체중 ⅓ 감량 성공한 ‘뚱보 시추’의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년 만에 극적 변화…체중 ⅓ 감량 성공한 ‘뚱보 시추’의 사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대로 걷지도 못하던 뚱보 시추가 몸무게의 3분의 1을 감량하고 건강을 되찾은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웨일스에 사는 시추 ‘퀴니’(9·암컷)는 1년 만에 몸무게를 15.4㎏에서 5㎏을 감량했다.

현재 몸무게가 10.4㎏인 퀴니는 한때 너무 뚱뚱해 제대로 걷지도 못했다. 웨일스 남부 동물 자선단체 희망구조대의 로라 홀스미스는 “퀴니는 처음 우리에게 왔을 때 거의 움직일 수 없고, 걷는 것조차 불가능했다. 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살을 반드시 빼야 하는 위급한 상태였다”고 회상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퀴니는 지난해 5월 자원봉사자 캐스 로빈스의 집에 맡겨졌다. 그때부터 퀴니는 엄격한 식이요법과 함께 수영 치료를 받았다. 수영은 몸무게 대비 근력이 약했던 퀴니에게 가장 좋은 운동이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퀴니의 몸무게는 줄어들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퀴니는 어느 때보다 몸이 가볍다. 걷는 것은 물론 뛰는 것도 문제가 없어 보인다. 수영 치료를 받은 뒤로는 물도 좋아하게 돼 바다에서 헤엄치는 것도 즐긴다.

퀴니는 살이 빠지자 성격도 좋아졌다. 사람들은 물론 다른 개들과도 잘 어울리고 사진을 찍을 때 포즈도 잘 취해준다. 희망구조대는 “완전히 다른 개가 됐다”고 말했다.

현재 퀴니는 위탁 보호자였던 캐스의 어머니 테리 로빈스의 집에서 살고 있다. 이전 주인은 여전히 퀴니를 사랑하긴 하지만, 퀴니가 예전 삶으로 돌아가면 다시 건강이 악화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새로운 가족과 사는 데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부터 퀴니와 함께 사는 테리는 “캐스와 함께 퀴니를 보살피다 보니 사랑에 빠졌다”면서 “퀴니의 활기차고 재미있는 성격을 보는 것은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