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딸과 함께' 이재용·'아슬아슬 도착' 최태원…정의선 장녀 결혼에 재계 총출동(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녀 27일 정동제일교회서 결혼

더팩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딸 진희 씨와 사위 김지호 씨를 바라보고 있다. /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정동제일교회=이성락·이선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결혼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총출동했다.

정의선 회장의 장녀 진희(25) 씨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화촉을 밝혔다. 상대는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인 김지호(27) 씨로, 김덕중 전 장관은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주의 형이다.



진희 씨와 지호 씨는 비슷한 시기에 미국 동부 지역에서 공부하면서 자연스럽게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가(家)는 자녀들의 의지를 존중해 정략 결혼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며, 정의선 회장도 친구의 사촌 여동생인 정지선(정도원 삼표그룹 장녀) 씨와 지난 1995년 연애 결혼했다.

이날 혼주인 정의선 회장은 정오쯤 일찌감치 교회에 도착해 딸, 사위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 과정에서 신부의 어머니인 정지선 씨는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더팩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아내 정지선 씨가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객들은 결혼 1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 현대가 인사들을 중심으로 도착했다.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을 시작으로 정기선 현대중공업 사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이 줄줄이 도착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정대선 현대비에스엔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와 함께 한복을 입고 도착했다.

광주 아이파크 붕괴 사고 이후 외부 노출이 거의 없었던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도 모습을 드러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신랑·신부에게 어떠한 이야기를 하고 싶냐'는 <더팩트> 취재진의 질문에 미소로 대신 답했다.

더팩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원주 씨가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임영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날 결혼식에는 4대 그룹 총수들이 총출동했다. 먼저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오후 1시 50분쯤 가장 먼저 도착했다.

정의선 회장과 같은 제네시스 'G90' 차량을 타고 온 이재용 부회장은 딸인 원주 씨와 함께 차량에서 내려 눈길을 끌었다. 유학 중인 원주 씨는 결혼식 참석을 위해 미국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과 원주 씨는 한 우산을 쓰고 다정하게 이동했다.

더팩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결혼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결혼식 3분을 남긴 오후 1시 57분쯤 후문으로 입장해 발걸음을 옮겼다.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도 식장에 도착해 결혼을 축하했다.

이외에도 박정원 두산 회장과 조현식 한국타이어 고문, 윤석민 태영 회장 등 재계 중심의 하객들이 줄을 이었다.

한편 진희 씨는 미국 동부 웰즐리대학을 졸업한 후 유럽의 유명 컨설팅회사인 롤랜드버거에서 일하다 현재 현대차 해외법인에서 상품 담당으로 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호 씨는 미국 조지타운대학 심리학과를 졸업한 후 하버드에서 교육정책 석사를 수료했다.

더팩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정동제일교회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이성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