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흔들리는 수입 곡물 시장

사조ㆍ오뚜기, 식용유 가격 줄줄이 인상…국제 곡물가격 급등 여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조 해표 카놀라유 20.8%ㆍ오뚜기 업소용 식용유 20% 인상

이투데이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마련된 식용유 코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 곡물가격 급등 여파로 업소용 콩기름 등 식용유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다.

27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내달 1일부터 일부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사조의 '해표 카놀라유' 가격이 2400원에서 2900원으로 20.8% 오른다. '압착올리브유' 가격도 4500원에서 5300원으로 17.7% 인상된다.

사조 관계자는 "이들 제품은 2019년 이후 한 번도 가격을 올리지 않았던 것"이라며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뚜기는 최근 업소용 식용유 가격을 약 20% 인상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업소용 식용유는 특히 국제 곡물 가격에 영향을 많이 받는 만큼 주요 제품 중 인상 폭이 가장 크다"고 했다.

앞서 A대형마트에서는 'CJ 올리브유 900㎖' 제품 가격이 올해 1월 13.7% 올랐다. 해바라기유는 16.4%, 카놀라유는 15.9%, 포도씨유는 23.9% 각각 인상됐다. 사조의 해표 식용유 900㎖ 제품 역시 2월에 마트 판매가격이 17.6% 오른 바 있다.

[이투데이/한영대 기자 (yeongda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