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크로스 여자대표팀 4회 연속 세계선수권 출전 "최선다할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라크로스여자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이하 라크로스협회)는 여자대표팀 파견을 알렸다.

2022 세계여자라크로스선수권대회(2022 World Lacrosse Women's World Championship. 이하 세계선수권)은 미국 메릴랜드주 토슨에서 열리고 오는 29일 개막해 7월 9일까지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을 비롯해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미국, 북미 강호 캐나다 등 총 30개팀이 참가한다. 세계선수권은 월드라크러스(World Lacrosse, WL)에서 주관하고 있고 4년에 한 번씩 개최된다.

아이뉴스24

한국여자라크로스대표팀이 오는 29일 개막하는 2022 세계여자라크로스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대표팀 선수들이 함께 모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지난해 개최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1년 연기되어 올해 대회가 열린다.

한국은 지난 2009년 세계선수권 참가 후 이번까지 4회 연속 출전이다. 한국 여자 라크로스는 2013년과 2015년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선수권대회(ASPAC) 3위, 2019년에는 2위를 각각 달성했다.

직장인과 대학생 등 본업이 있는 선수와 코칭스태프로 구성된 여자대표팀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꾸준히 운동하며 세계선수권을 준비했다. 여자대표팀을 위해 언더아머(세리머니 의류), HDEX(가방, 훈련 의류), FIELDERWEAR(유니폼) 등에서 후원을 통한 지원에도 나섰다.

장현일 감독을 비롯해 선수 18명, 스태프 6명 등 모두 24명으로 대표팀이 구성됐다. 장 감독은 라크로스협회를 통해 "여러 힘든 상황 속에서 완벽하게 준비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들지만 모든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가슴에 새겨진 태극기가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좋은 결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라크로스는 북미에 거주하고 있던 인디언들이 즐기던 구기 종목이다. 17세기경 프랑스 선교사들로부터 전파됐고 19세기 말 현대 스포츠로 형태가 갖춰졌다. 미국 동부 지역 고등학교와 대학교 등을 기반으로 리그가 생기면서 성장했다.

아이뉴스24

한국여자라크로스대표팀이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세계선수권에서 한국대표팀이 경기를 치르고 있는 장면이다. [사진=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30일(이하 한국시간) 이스라엘과 첫 경기를 치르고 이후 푸에르토리코(7월 1일) 네덜란드(7월 3일) 노르웨이(7월 4일)과 맞대결한다. 7월 8~9일은 순위 결정전이 예정됐다.

◆2022 세계여자라크로스선수권대회 파견 한국대표팀 명단

▲감독 : 장현일 ▲코치 : 노진규, 노영동 ▲매니저 : 류은규, 김현아 ▲트레이너 : 박정은 ▲선수 : 이정은(주장) 강지승, 강지윤, 김안나, 김현성, 나가람, 노희준, 류화연, 민진주, 백채린, 이주연, 양다빈, 장인화, 정아름, 차근혜, 차근희, 최주현, 홍유리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