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국민의힘, 김창룡 사퇴에 “무책임한 자기정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브리핑룸에서 사의 입장 발표를 마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사진 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당이 27일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을 향해 “경찰 지원 부서 신설을 훼방 놓고 자기가 민주 투사라도 되는 양 자기정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김 청장이 임기를 불과 20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는데 하필 그 시기가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찰 지원 부서 신설 관련 기자간담회 이후인 것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경찰은 수사권, 인사권, 정보권을 독점했다”며 “비대해진 권력만큼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청장의 정치 행위에 대해선 국민이 마땅히 판단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행정안전부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자문위)의 논의와 관련, 국민의 입장에서 최적의 방안을 도출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자문위 권고에 따라 경찰국을 신설해 경찰을 지휘·감독하겠다고 밝힌 직후였다. 경찰국 신설은 윤석열 정부가 내놓은 경찰 통제 방안이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취임 후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 당일에 국내 안전과 공직 기강 강화를 해야 할 본연의 역할은 망각한 채 경찰지원부서 신설을 방해하며 국가와 국민이 아닌 조직만을 대변하겠다는 것은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자격조차 의심되는 무책임의 극치”라며 김 청장을 비판했다.

양 원내대변인은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경찰 인사검증을 하고 경찰청과 직접 협의해 경찰 고위직을 임명하던 것이 관례였다”면서 “새 정부에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치안비서관실을 폐지하고 과거 정권에서 이뤄지던 관례가 아닌, 행안부 소속 외청이라는 경찰청의 법적 지위의 제자리를 찾는 것”이라며 제도 개선 취지를 설명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지금까지 역대 정부는 은밀하게 경찰을 통제해 왔다면, 이제는 공식조직과 체계를 통해 경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경찰을 감독하고자 하는 목적”이라고 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