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상도 혈흔도 없었다…남아공 술집서 10대 21명 집단사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찰들이 26일(현지시간) 남아공 이스트런던의 타운십에 있는 한 술집에서 시신을 옮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부 소도시에 있는 술집에서 10대 청소년 등 21명이 확인되지 않은 이유로 집단 사망해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로이터·AFP 통신 등 외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아공 이스턴케이프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새벽 이스트런던의 타운십에 있는 태번(술과 음식을 파는 영업장)에서 17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 술집에서 발견된 환자 중 4명은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주 정부 당국은 사망자 가운데 8명이 여성, 남성은 13명이며 대부분 17∼20세의 젊은이들이라고 밝혔다.

고위 간부들과 함께 급히 현장에 간 베키 셀레 남아공 경찰 장관은 “현장 상황이 끔찍하다. 그들(사망자들)은 아주 어리다. 13살, 14살짜리도 있다”고 말했다.

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사망자 중 다수는 기말시험을 마친 고등학교 학생들이었다.

사체에서는 타살을 의심할만한 외상이 없었고 술집 바닥에서도 혈흔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압사 사고 가능성도 없다면서 부검을 통해 독극물 중독 여부를 가린다는 계획이다.

시얀다 마나나 보건부 대변인은 “지금 시점에서는 사망 원인을 확정할 수 없다”면서 “되도록 빨리 부검을 실시해서 아이들의 사망 원인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찰과 법의학자들이 26일(현지시간) 남아공 이스트런던 해안가 타운십의 술집에서 약 20명의 젊은이들이 사망한 현장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운십 내 태번의 음주 허용 연령 하한선은 18세이긴 하지만 음주 연령 제한이나 안전 규정이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다. 베키 셀레 경찰부장관은 사망자의 나이가 13세에서 17세라고 밝히면서 왜 미성년자 10대들에게 금지돼있는 술을 팔았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17세 소년의 부모는 “여기서 우리 아이가 죽었다. 아이가 이런 식으로 죽을 거라곤 생각 못 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 중인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은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그렇게 어린아이들이 모인 장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 18세 이상 출입금지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오스카 마부야네 이스턴케이프 주 총리는 “믿을 수가 없다. 20명의 젊은 목숨을 그렇게 잃다니”라며 애도하면서 무분별한 술 소비를 비판했다.

사건이 벌어진 이스트런던은 요하네스버그에서 남쪽으로 1000㎞ 정도 떨어진 항구 도시다.

중앙일보

사고가 발생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이스트런던 해안가 타운십의 술집 위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