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남은행, 모바일 신용대출 우대금리 최대 0.8%p로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경남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NK경남은행이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우대금리 폭을 상향 조정했다. 최근 은행권 예대금리차에 대한 지적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경남은행은 BNK모바일신용대출 우대금리 폭을 0.5%포인트에서 최대 0.8%포인트로 확대했다고 27일 밝혔다.

우대금리 폭을 조건별로 보면 급여 이체는 0.1%포인트에서 0.3%포인트로, 체크카드 등 신용카드 이용 이력은 0.2%포인트에서 0.3%포인트로 변경됐다.

소비자 입장에선 최대 0.3%포인트 추가 금리 감면 효과가 있다. 이에 따른 BNK모바일신용대출 최저 금리는 신용 1등급 기준 연 3.78% 수준이다.

경남은행 관계자는 "금융소비자의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정윤만 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코로나19(COVID-19)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을 위해 대표 상품의 우대금리 감면 폭을 신속히 올렸다"며 "앞으로도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지역민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