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부부, 스페인으로 출국…3박5일 나토 다자외교 시작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여사와 성남공항서 공군1호기 탑승

김성한 안보실장·권성동 원내대표 등 환송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기 위해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이호승 기자,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출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수행원단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2시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해 스페인으로 향했다. 공군 1호기는 28일 새벽(현지시간 27일 밤) 마드리드에 도착한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최상목 경제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이문희 안보실 외교비서관, 강인선 대변인 등이 윤 대통령을 보좌한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후 1시50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환송 속에 공군 1호기에 올랐다.

이번 일정은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이자 나토 정상회의에 한국 정상이 참여하는 첫 사례다. 김 여사 역시 윤 대통령과 함께 다자외교 무대 데뷔전을 치른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28~30일(현지시간) 3박5일동안 최소 14차례의 빡빡한 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29일(이하 현지시간)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이다. 나토 정상회의 일정 등으로 장시간 진행되지는 못하지만 지난 2017년 9월 유엔총회 이후 4년9개월 만에 이뤄지는 3국 정상회담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북한의 무력 도발, 북핵 문제 등을 중심으로 동북아 안보 정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각국 정상들 사이 양자 회담도 10여차례 열린다.

28일 핀란드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과 차례로 양자 회담을 가지는 윤 대통령은 같은 날 저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로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리는 환영 갈라 만찬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29일에는 오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의 면담에 이어 네덜란드·폴란드·덴마크 정상과 각각 양자 회담을 갖는다.

30일에는 체코·영국 정상과의 회담이 진행된다.

윤 대통령의 짧은 연설도 계획돼있다.

윤 대통령은 29일 나토 동맹국과 파트너국(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간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 앞에서 약 3분동안 연설을 할 예정이다. 한국과 나토가 지난 2006년 맺은 글로벌 파트너 관계 이래 협력 관계를 평가하고 복합적인 국제 안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적극적인 역할 등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김건희 여사도 나토 정상회의 참석국 정상의 배우자들과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김 여사는 28일 갈라 만찬에 참석하고 29일에는 참가국 정상 배우자들의 공식 일정인 왕궁 투어 일정에 참석한다. 같은 날 왕립유리공장과 소피아 국립미술관을 방문하고 소피아 국립미술관에서는 늦은 오찬 행사도 예정돼 있다.

30일 김 여사의 왕립 오페라 극장 방문 일정은 왕실 안내로 이뤄지며 브런치 행사도 계획돼있다.
yoos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