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모 앞에서 첫 우승…'캄보디아 김연아' 평생 꿈 이룬 날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엄마, 아빠가 지켜보는 앞에서 우승…평생 꿈 이뤘어요.”

‘캄보디아 김연아’로 불리는 프로당구 LPBA 스타 스롱 피아비(32·블루원리조트)는 어느 때보다 감격해했다. 피아비가 또 한 번 LPBA 개막 투어에서 웃었다. 그는 지난 26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끝난 2022~2023시즌 개막 투어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이미래(TS샴푸)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11-9 10-11 11-0 11-1 9-11 3-11 9-4) 승리를 거뒀다.

피아비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시즌에도 개막 투어로 열린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2연패와 더불어 LPBA 통산 3회 우승을 기록했다. 반면 이미래는 LPBA 최다 우승(5회)에 도전했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그는 대회 한 경기 최고 에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을 차지, 상금200만 원을 받았다.

피아비는 세트스코어 1-1로 맞선 가운데 3세트에 에버리지 2.200 고감도 샷을 앞세워 11-0 퍼펙트 승리를 따냈고, 4세트도 6이닝 동안 한 차례 공타를 제외하고 모든 이닝에서 점수를 얻으며 우승에 다가섰다. 그러나 통산 4회 우승을 자랑하는 이미래는 저력이 있었다. 5~6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럼에도 마지막 순간 불꽃 같은 집중력을 발휘한 건 피아비다. 파이널 세트에서 3-4로 뒤진 5이닝. 이미래가 무득점에 그친 사이 피아비는 하이런 6점을 쓸어 담으면서 9-4로 경기를 끝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적인 우승만큼이나 감격이 컸던 건 꿈에 그리던 부모 앞에서 트로피를 들었기 때문이다. 지난 2010년 국제결혼을 통해 한국으로 넘어온 그는 남편 김만식(61)씨를 따라 당구장에 갔다가 남다른 ‘큐 재능’을 확인했다. 이후 국내 대회는 물론 세계선수권 등 아마 무대에서 성공적 행보를 펼친 데 이어 지난해 2월 프로 무대로 옮겼다. 그리고 두 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피아비는 일약 캄보디아의 국민 영웅으로 거듭나며 인기 스타가 됐다. 아버지 찬 스롱(51)씨, 어머니 석 젠털(50)씨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딸의 ‘코리안 드림’에 감격해했다. 그러나 정작 한국 땅은 밟지 못했는데, 이번에 12년 만에 입국했다. 사연이 있었다. 스롱 씨와 젠털 씨는 각각 심장과 목 건강이 좋지 않았는데, 피아비의 소속팀 블루원리조트에서 치료비 등을 제공하면서 초대, 전격적으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 것이다.

스포츠서울

제공 | 프로당구협회(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혼이주여성 신분으로 부모 앞에 설 기회가 적었던 피아비로서는 꿈에 그리던 ‘부모 직관 우승’을 달성했다. 그는 우승 직후 부모 앞에서 두 손을 모으며 감격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스롱 씨는 “딸이 최선을 다하는 게 너무나 자랑스럽다. 한국에서 유명해진 딸이 무척이나 대견하다”며 기뻐했다. LPBA 개막투어가 열린 경주 땅에서 피아비 가족의 한국 사랑은 한층 더 깊어졌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