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바스 점령 늦었다고... 푸틴, 자신의 오른팔인 총사령관 경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 텔레그래프 보도

조선일보

최근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의해 경질된 것으로 알려진 알렉산드르 드보르니코프 총사령관(오른쪽)./Sputnik/Alexey Nikolsky/Kremli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의 총사령관 알렉산드르 드보르니코프를 경질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국방부 관계자는 텔레그래프에 “크렘린궁이 최근 여러 장성을 해임했다”며 “드보르니코프의 경질은 러시아군 지휘부의 중대한 변화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지난 4월 10일 총사령관으로 임명된 드보르니코프는 이미 한 달이 지나도록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크렘린궁이 공식 입장을 밝히진 않았지만, 러시아의 동부 돈바스 점령 작전이 예상보다 지체된 것이 해임 사유로 꼽힌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새뮤얼 라마니 영국왕립합동군사연구소 연구원은 “푸틴 대통령이 전쟁 초기 수도 키이우 점령에 실패한 이후 드보르니코프를 앞세워 돈바스 지역 장악을 새 목표로 내세웠는데 성과가 만족스럽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루한스크주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를 6월 10일까지 점령하라고 지시했지만, 드보르니코프는 이를 완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은 지난 25일에야 세베로도네츠크를 점령했다고 발표했다.

푸틴의 오른팔로 잘 알려진 드보르니코프는 2015년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에 개입할 당시 민간인 피해를 고려하지 않고 군사 작전을 밀어붙여 ‘알레포의 도살자’란 악명을 얻은 인물이다.

시리아 북서부의 알레포에선 러시아군의 포위 공격으로 수만 명의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했다. 드보르니코프는 지난 1월에는 대규모 유혈 시위가 벌어진 카자흐스탄에 2000명의 러시아 공수부대와 함께 들어가 사태를 진압하기도 했다.

지나친 음주가 드보르니코프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텔레그래프는 “드보르니코프가 술을 많이 마신다는 점도 푸틴 대통령의 신뢰가 사라진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고 전했다. 그는 과거 시리아에 파견됐을 때도 잦은 과음이 문제가 됐다고 한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에도 키이우 점령에 실패한 뒤 8명의 육군 장성을 해임한 바 있다. 익명을 요구한 러시아군 분석가는 “많은 장성이 바뀌면서 러시아 군사 조직은 큰 혼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장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