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징주]큐라클, 20조 황반변성 치료제 '정조준'…세계 최초 새로운 기전 안정성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난치성 혈관질환 치료제 개발업체 큐라클이 강세다. 당뇨성 황반부종과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CU06의 미국 임상1상 결과보고서(CSR)를 수령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전 11시35분 큐라클은 전 거래일 대비 18.1% 오른 1만9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CU06은 곧 이어질 임상 2상 사용용량의 4~12배에 해당하는 1200mg까지 연구를 완료했다. 다양한 용법 용량에서 중대한 이상반응이 발현된 사례가 없어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

CU06은 큐라클의 솔바디스 플랫폼을 통해 개발한 핵심자산으로 지난해 유럽 최고의 안과전문 회사인 떼아사에 당뇨성 황반부종 및 습성 황반변성 적응증에 대한 기술수출을 완료했다.

큐라클 관계자는 "기존에 널리 알려진 작용기전의 약물을 개발할 때와는 달리 CU06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새로운 기전의 약물이기 때문에 안전성 입증이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성공적으로 마쳐 블록버스터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며 "최고 수준의 글로벌 과학자문그룹(SAB, Scientific Advisory Board) 멤버들과 함께 미국내 임상 2상을 위한 시놉시스는 이미 준비완료 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관계자는 또 "임상시험계획 신청에 필요한 추가적인 자료 검토와 데이터 변환을 완료한 후 미국 FDA에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큐라클은 CU06의 임상 1상 성공으로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는 당뇨성 황반부종 및 습성 황반변성 시장에서 기존 안구내 주사제 치료제를 대체할 새로운 기전의 혁신적인 경구용 치료제의 개발을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큐라클은 CU06임상 1상 성공으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개발 속도를 내고 있는 CU101~CU106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임상 1상 연구 없이 바로 2상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큐라클 관계자는 "당뇨성 황반부종 및 습성 황반변성의 개발은 물론 CU101~CU106의 6가지 프로젝트 중에서 효능과 시장성을 고려해 성공 가능성이 큰 파이프라인을 선정하고 글로벌 임상2상에 진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최근 많은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못했던 혈관내피 기능장애와 관련된 여러 난치성 혈관질환의 치료에 필요한 혁신적인 치료제를 환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한걸음을 내디뎠다” 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