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 정부 주거 사다리 지원에 생애 첫 주택 구입 늘까? ‘빌리브 디 에이블’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정부가 신혼부부와 청년 등 2030 실수요자들을 위한 주거 사다리 지원에 나서면서, 젊은층의 주택 구입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17일 생애최초 주택구입자는 소득이나 구입주택 가격 및 소재지 등에 관계없이 LTV를 80%까지 완화하기로 했다. 기존 4억원이던 대출 한도도 최대 6억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에 미래 소득을 반영해 2030세대의 주택 자금 마련은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다. 대출부터 만기시점까지 각 연령대별 소득 흐름의 평균을 고려해 대출 한도를 설정하도록 한 것인데, 이에 따라 20대는 현재 연봉보다 30~50% 높은 수준에서 DSR을 적용받게 된다.

여기에 생애 최초 주택 구매 시 200만원까지 취득세 감면 혜택을 제공하면서 2030세대의 주택 구입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가 2030세대의 주택 마련을 다방면으로 지원하면서 30대 이하 젊은층의 서울 아파트 매수는 크게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연령대별 아파트 매매 통계에 따르면, 4월 매매거래된 아파트 1,624건 중 30대 이하 매입이 687건으로 집계됐다. 비율로 따지면 42.3%로 매입 건수와 비중 모두 올해 최고 기록이다.

관련해서 업계 관계자는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방침에 아파트값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30대 이하 젊은층에서 주택 구매를 서두르는 모습이다”라면서 “특히 최근 주택 자금 마련을 위한 금융 문턱을 크게 낮추고 세금까지 감면해주기로 하면서 2030세대의 부동산 시장 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 발표로 하반기부터 분양가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주택 구매를 고려하는 2030세대라면 이미 분양가가 결정된 알짜 미분양 단지들을 중심으로 노려보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 마포구 핵심 입지에 조성되는 소형 주거 공간 ‘빌리브 디 에이블’이 2030세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서울 주요 업무지구와 인접한 마포구에서 위치하면서 자금 마련 부담은 크게 낮췄기 때문이다.

‘빌리브 디 에이블’은 중도금 대출과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비교적 적은 금액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 특히 가격 상승 기대감 높은 마포구 입지에 ‘빌리브’만의 특화 설계가 적용된 소형 주거 상품으로 공급돼 향후 프리미엄 기대감도 높다.

마포구 A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마포구 내에서도 생활 인프라가 풍부한 신촌 일대에 조성되고, 내부 상품성도 우수해 고객들의 문의가 많다”라면서 “중도금 무이자 혜택으로 금리 인상 시기에도 이자 걱정이 없고, 대출을 활용하면 레버리지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어 20~30대 고객 문의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빌리브 디 에이블 투시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마포구 백범로 일원에 조성되는 ‘빌리브 디 에이블’은 지하 6층~지상 23층, 1개 동, 도시형생활주택 299가구(임대포함), 오피스텔 34실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는 1~2인 가구를 위해 전용면적 38~49㎡의 중소형 면적으로 구성했으며, 일반 아파트 대비 30cm 높은 2.6m 천장고를 적용해 공간감과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독일 유명 가구 브랜드인 ‘놀테(Nolte)’, 이태리 수전 브랜드 ‘제시(Gessi)’ 등 하이엔드 리빙 브랜드를 곳곳에 적용해 고급스러움까지 더했다.

넉넉한 서비스 면적 제공도 눈길을 끈다. ‘빌리브 디 에이블’은 타입에 따라 최대 5.99평(19.8㎡)에 달하는 서비스 면적을 제공한다. 실제 가장 작은 평형인 전용 38㎡B 타입의 경우 발코니 확장으로 침실 길이가 약 5.6m에 달해 다양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주거의 차원을 한 단계 올려주는 컨시어지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고급화된 호텔식 제공을 위해 컨시어지 데스크를 운영해 다양한 서비스 예약은 물론 비즈니스와 이벤트까지 지원해 품격 있는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