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역배우 출신’ 박찬민 딸 박민하, 또 메달…정말 올림픽 출전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역배우 출신 박민하(사진)가 사격 대회에서 또 메달을 따며 미래를 기대케 하고 있다.

27일 박민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 내 연습 기록에 비해 많이 부족하지만 때가 오겠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박민하는 상장과 메달을 들고 웃어보이고 있다.

앞서 박민하는 지난 21일부터 일주일간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제4회 창원특례시장배 전국사격대회에서 10m 공기 소총 부문 개인 3위에 올라 동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박민하는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찬민의 딸로, 영화 ‘감기’, ‘공조’ 등에 출연하며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사격 선수로 변신해 활동 중인 그는 최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우리나라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한 여배우가 되고 싶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