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김건희 '尹동행' 안할이유 있나, 김정은도 같이다니는데"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 동행에 대해 "우리나라 영부인이 왜 안 가실 이유가 있느냐"고 27일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김 여사와 함께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한다. 김 여사는 배우자 세션에 참석하는 등 별도 일정을 소화하며, 첫 국제 외교무대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 여사의 동행에 대해 "(한국 평가에) 플러스가 돼야 한다"며 "나토 정상회의에 서방 세계의 최고 정상들이 모이는데, (한국) 영부인이 동반하지 않으면 그것도 마이너스"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 시진핑 주석도, 하다못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같이 다닌다"면서도 "그렇지만 지금 현재 여러 가지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서 우리 국민들이 염려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어떤 부분을 염려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다 알잖아요"라고 답했고, 진행자는 "저는 잘 모르는데 어떤 부분이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박 원장은 "김 여사가 잘하시겠지만 영부인은 대통령에 의거해서 제2외교를 담당하는 막대한·막중한 자리"라며 "독자적인 어떤 언행보다는 전문적인 (공적) 관리를 받는 외교를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코스닥·코스피 하락 1·2위, 尹 책임"



한편 박 전 원장은 경기 침체 우려가 깊어지며 전 세계 증시가 동반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코스닥과 코스피 하락률이 각각 1·2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이게 어떻게 현 정부 책임이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박 전 원장은 "아니, 현 정부 책임이죠"라며 "제가 자꾸 말씀드리는 게 '윤석열 대통령께서 과거로 가서는 안 된다'는 거였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김영삼 전 대통령이 딱 지금처럼 과거로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세계 경제는 다 좋았고 우리 대한민국 경제만 나빠서 외환위기가 왔다"며 "그렇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용서와 국민 통합을 통해서 금 모으기 등 외환위기를 최단 시일 내에 극복하고 IT·문화 강국으로 나아갔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현재 가장 큰 문제는 경제이고, 물가"라며 "그런데 '이거 막을 수 없다. 어쩔 수 없다'는게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또 "그러면 국민이 그렇게 죽어가라는 말이냐"며 "월급만 그대로 있고 물가는 다 올라가면 서민·노동자들이 살겠느냐"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