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방암 투병' 서정희, 사망설에 분노…"돈 벌려고 날 팔아"[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서정희 /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서정희가 분노했다.

서정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유투버는 클릭수로 돈을 벌려고 암을 이겨내고 열심히 사는 저를 파네요. 제가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라고 자극적으로 유인하네요. 저는 29일. 4차 항암치료를 받을 예정이예요. 저는 이런 유투버들의 피해자이구요. 이런 기사를 어찌할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시물은 해당 유튜브 영상을 캡처한 사진이었다. 캡처된 사진에는 “서정희는 병원에서 공식 사망했다. 그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믿을..”이라는 글과 서정희의 영정사진이 담겨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유방암 선고를 받은 뒤 유방절제 수술을 받았고, 현재 항암 치료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