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현진이기에 가능한 '왜 오수재인가' 극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스튜디오S, 보미디어)



서현진에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연일 상승세의 흥행을 이끄는 가장 큰 이유는 단연 타이틀롤의 배우 서현진일 것이다.

서현진은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의 ‘겉바속촉’ 면면을 노련하게 그려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오수재는 복합적이고 입체적인 인물이다. 완벽한 성공을 향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달려온 냉철하고 예민한 변호사이자 그 너머 어딘가 속이 텅 빈 공허함을 지닌 한 ‘사람’이다. 서현진은 지독하리만큼 차가운 오수재의 독한 화법을 표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힘있는 어조를 사용한다.

서현진은 명실공히 ‘딕션’이 좋기로 유명한 배우이고 극 중 직업이 변호사인 만큼 명확한 발음, 단단한 발성이 눈에 띌 수밖에 없다. 어떠한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카리스마와 그 가운데 품위를 잃지 않고 내뱉는 독설은 서현진만이 선사할 수 있는 시원한 쾌감이다. 특히 대척점에 선 최태국(허준호 분)과의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대치 장면은 두 배우의 실로 대단한 용호상박이다. 서현진은 패를 들키지 않으려 여유 있고 우아한 태도를 보이지만 결코 무게감을 놓치지 않는 디테일로 긴장의 끈을 팽팽하게 당겼다.

이에 반해 늘 꼿꼿하게 서서 스스로를 지키려 안간힘을 쓰다가도 혼자 남겨질 때나 공찬(황인엽 분)의 앞에 설 때는 무거운 갑옷을 벗은 듯 상처 입은 내면을 엿보인다. 이때는 서슬 퍼런 눈빛 대신 헛헛하고 애처로운 눈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뺏는다. 그 화려했던 오수재가 참 작고 소박해 보이는 그 간극에 괴리를 찾아볼 수 없도록 재빨리 다른 얼굴을 갈아 끼운다. 게다가 공찬에게 선 넘지 말라 경고했던 감정은 점차 무르익어 설렘으로 변모하고 수채화처럼 번지는 수재의 예쁜 마음을 고스란히 느껴지게 했다.

오수재는 선과 악을 뚜렷하게 나눌 수 없는 양면적인 인물이다. 이를 이질감 없이 소화하는 것은 서현진의 탄탄한 연기력이 뒷받침되기 때문이다. 독선적이고 오만한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성공만을 좇는 이유에 주목하게 만들고 위기에 빠진 그를 응원하게 만드는 힘은 전적으로 배우의 몫이 크다. 하물며 점차 드러나는 과거 속 오수재의 모습은 또 다르다. 지금의 독기 품은 스타변호사가 된 후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국선변호사 시절의 선한 눈빛과 올곧은 자세는 작품 속 또 하나의 변신 같다.

이처럼 서현진은 욕망을 지닌 인물의 복잡한 내면을 탁월하게 그려 어딘가에 살아 있을 것만 같은 오수재를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시청자가 오수재의 편에 설 수밖에 없게 한다. 지금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왔지만 또 새로운 얼굴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직도 보여줄 게 많은 배우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남다른 주목도를 입증하듯 서현진은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연속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굿데이터코퍼레이션 제공)

한편 ‘왜 오수재인가’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