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상 유포 금지 당부했는데…정태우, 장나라 행복 빌면서 남편 이름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배우 장나라의 비연예인 남편 이름이 뜻하지 않게 알려졌다.

배우 정태우는 26일 개인 SNS를 통해 장나라의 결혼식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첫 번째 사진은 식순 안내서를 촬영한 것. 결혼식 일시, 장소부터 사회를 맡은 박경림의 이름까지 담겼다. 특히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장나라의 남편 이름이 노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사진 속 정태우, 장인희 부부는 야외 식장에서 선남선녀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특히 승무원으로 근무 중인 장인희는 연예인 못지않은 미모로 시선을 강탈한다.

이들 부부는 신부 대기실에서 드레스를 입고 있는 장나라와 다정하게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장나라는 애니메이션 속 공주 같은 자태로 감탄을 부른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정태우는 “오늘 축가로 ‘비 해피’를 불러줬어야 했나. 오늘 그대 너무 예쁘네요. 언제까지 기억할게요. 이젠 그댄 영원히 내 곁을 떠나야만 하니까요. 장나라 결혼 축하해. 행복해야 해”라며 축하 인사를 남겼다.

이러한 게시물들에서 장나라를 향한 정태우의 애정을 느낄 수 있었으나, 그는 남편의 신상을 경솔하게 공개했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장나라 측은 결혼 전 비연예인인 남편에 대한 정보가 유포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문제가 된 식순 안내서 사진은 삭제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장나라는 26일 오후 6시 서울 모처에서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식은 가족과 지인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졌다. 그의 남편은 한 드라마로 인연을 맺은 촬영감독으로 알려졌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정태우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