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권성동, 尹대통령 나토 순방 환송키로…"자진해서 가는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은 불참…대통령실-李대표 불편 기류 반영?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첫 순방을 성남 서울공항에서 직접 환송하기로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배출한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하러 출국하는 길이기 때문에, 마침 그 시간대에 제 일정이 비어 있어서 참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에서 공식적으로 저희에게 참석해달라는 요청은 없었다"며 "제가 자진해서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대표는 환송 행사에 불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출국하는 시간대에 최재형 의원이 주최하는 세미나에 참석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의 첫 순방길 환송 행사에 당 대표가 빠지고 원내대표만 참석하는 배경에 대해 해석이 분분하다.

일각에선 용산 대통령실과 이 대표 간 불편한 기류와 무관치 않은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달 중순 이 대표와 윤 대통령이 만찬 회동을 했다는 언론 보도를 두고도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반면 이 대표는 "만남 여부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해 양측이 온도차를 보였다.

윤리위 징계 결정을 앞두고 '윤심'(尹心)에 더 가까이 가려는 이 대표와 당내 현안과 거리두기를 하려는 대통령실의 입장 차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0·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이날 오후 출국한다.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는 윤 대통령의 성공적인 순방을 기원하는 메시지들이 잇달아 나왔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은 수출 문제를 이야기하겠다며 경제산업 측면에서 국익을 추구하겠다고 했다"며 "윤 대통령의 국익 외교를 국민의힘 지도부는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국익을 위해 한 몸 불사르겠다는 자세로 공부하고 준비했다고 말한 걸로 들었다"며 "북한 비핵화 동참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경제협력에 관한 논의가 광폭으로 이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