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주옥순 독일서 소녀상 철거 시위…"일본으로 내쫓자" 누리꾼들 분노

댓글 2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윤세미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보수단체 인사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독일 현지와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 비판이 나온 가운데 한일 반응은 엇갈렸다.

지난 26일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안부 사기 이제 그만", "코리아협의회, 거짓말 하지 마! 위안부는 전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들고 시위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내용은 영어·일본어·독일어로도 번역돼 쓰여 있었다.

그는 "독일 베를린에 세워놓은 위안부 소녀상에 모기장까지 쳐놓은 베를린 코리아협의회 행동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며 "평양에서 만나자고 한다"고도 썼다.

이날 원정 시위는 주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이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 소녀상은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국제관계도 악화시키는 원흉이 되고 있다"며 "소녀상 설치는 아무런 이익도 낳지 않고, 오히려 갈등과 증오만 부추긴다"고 주장했다.

한편 독일 현지인과 시민단체들은 이들의 소녀상 철거 시위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맞불 시위까지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반응은 엇갈렸다. 국내 네티즌들은 원정 시위대를 두고 "나라 망신이다", "입국 금지 시키고 일본으로 내쫓아야 한다", "독일 가는 돈은 누가 대주는 거냐", "엄마란 단어 함부로 쓰지 마라"라며 맹비난했다.

반면 일본 우익 매체 산케이는 원정 시위대를 "용기 있는 한국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나타난 뜻밖의 원군"이라며 치켜 세웠다.

윤세미 기자 spring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