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사이더' 강영석, 주인공 잡아먹는 '성주 교도소 1인자' 존재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인사이더' 강영석이 강렬 존재감으로 눈길을 모았다.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극본 문만세, 연출 민연홍, 제작 에이스팩토리SLL)는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 김요한(강하늘)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성주교도소의 실세로 군림하고 있는 장선오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심어줬다.

'인사이더' 2회에서 첫등장한 장선오는 성주교도소의 학장으로 김요한과 다른 죄수들을 검방하고 교도관들 보다 높은 실세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렇게 실세인 장선오가 무엇을 위해 앞전으로 올라가기 위해 바둥거리는 김요한을 시험함과 동시에 도움을 주는 행동에 많은 궁금증을 가지게 했으며

그렇게 서로 살아남기 위해 서로 믿으며 싸움을 한 장선오과 김요한의 단합된 모습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강영석은 연극 무대 데뷔 후 그 동안 다양한 영역에서 쌓아 온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인사이더’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선을 집중하게 했다.

능청스러운 말과 알수없는 행동으로 소시오 패스같은 섬뜩한 장선오의 모습을 강영석은 세밀한 연기 완급 조절과 다양한 얼굴표정으로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몰입을 이끌어내 이후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는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