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아공 술집서 22명 집단사망 미스터리…13살 아이도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부 소도시의 한 술집에서 10대 청소년 등 22명이 집단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부 소도시에 있는 한 술집에서 10대 청소년 등 22명이 집단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6일(현지시각) 더 가디언, CNN 등 외신은 이날 남아공 이스트런던의 한 술집에서 22구의 시신이 발견돼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10대로 이 중에는 13살 아이도 포함돼 있는 것으러 알려졌다. 이들 시체는 눈에 띄는 부상이 없어 압사나 독살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건 경위와 사망 원인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며 사인은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에서 채취한 샘플을 케이프타운에 있는 독물 연구소로 보내 더 자세한 분석을 할 계획이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그는 "어린아이들이 모인 장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며 "유가족들과 함께 사건의 경위가 밝혀지길 기다리겠다"고 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