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女 축구, 올림픽 챔피언 캐나다와 0대0 무승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여자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여자 축구가 올림픽 챔피언 캐나다와 비겼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BMO필드에서 열린 캐나다와 원정 평가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캐나다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다. 특히 지난해 도쿄 올림픽 챔피언이다. 한국의 FIFA 랭킹은 18위. 상대 전적에서도 1승7패, 절대적 열세였다. 하지만 이번 무승부로 상대 전적을 1승1무7패로 바꿨다.

벨 감독은 캐나다를 상대로 스리백을 꺼내들었다. 수비를 강화한 뒤 역습을 펼치겠다는 복안, 내년 월드컵 본선을 대비한 모의고사였다.

초반 지소연(수원FC)의 슈팅 등으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이후 캐나다의 공세가 펼쳐졌다. 한국은 탄탄한 수비로 캐나다의 공격을 막고, 지소연을 중심으로 역습을 펼쳤다. 지소연은 전반 29분과 후반 7분에도 슈팅을 때렸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주장 김혜리(현대제철)는 A매치 통산 100경기를 소화했다. 여자 축구 선수로는 조소현(토트넘 홋스퍼), 지소연, 김정미(현대제철), 권하늘(상무), 전가을(스포츠토토)에 이은 6번째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