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과자 몇조각에 목숨 잃었다…車안엔 흑곰 사체 발칵, 무슨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음식물을 찾으러 차 안에 들어갔다가 문이 닫혀 폭염에 질식사한 흑곰. [사진 TWRA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음식물을 찾아 주차된 차 안까지 들어간 흑곰이 결국 갇혀 죽은 채 발견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26일(현지시간) ABC 등에 따르면 미 테네시주 야생자원청(TWRA)은 지난 23일 테네시주 세비에빌의 한 오두막에 주차돼 있던 차 안에서 흑곰 한 마리가 폐사체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차량 주인은 이날 오전 10시쯤 다른 차량을 이용해서 외출에 나섰다가 오후 6시 45분쯤 돌아와 보니 '문이 닫힌 차 안에 흑곰이 죽어있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TWRA 측은 "흑곰이 이빨과 앞발을 이용해서 잠기지 않은 차량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문이 닫히면서 차 안에 갇혔던 것으로 보인다"며 "차량 내의 뜨거운 온도 때문에 흑곰이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흑곰은 음식물을 찾으려고 차 안에 들어갔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오두막 주변의 온도는 화씨 95도(섭씨 35도)를 넘었으며, 이에 따라 차량 내부 온도는 화씨 140도(섭씨 60도) 이상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흑곰은 운전석과 앞 좌석 사이에 몸이 끼인 채 쓰러져 있고, 차량 바닥에는 탄산음료 캔과 음식물 쓰레기가 널부러져 있었다.

TWRA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가 곰을 어떻게 죽게 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곰의 코는 후각이 발달한 것으로 유명한 개인 블러드하운드보다 7배 예민해서 차 안에 있는 희미한 음식물 냄새도 맡을 수 있다"며 "차 문을 잠그고, 유리창은 끝까지 올리며 음식물이나, 음식물 용기처럼 음식물 냄새를 내는 것들은 절대 차 안에 두지 말라"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