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돌싱글즈3' 한소희 닮은꼴 전다빈, 몰표 인기男 한정민과 첫호감 매칭(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한소희 닮은꼴 전다빈이 인기남 한정민과 첫인상 호감도에서 서로 통했다.

2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3’에서는 첫만남을 갖는 돌싱 남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동환은 첫만남에서 “이혼하기까지가 힘들었고 소송 시작할 때는 힘들지 않았다. 소송 진행될 때도 지치긴 하는데 끝나고 돌아보니 너무 힘들었던 거 같다. 그 기간 동안 내 인생을 싹둑 잘라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숙소로 향하는 차 안, 한정민은 “시즌1,2보다 여성 분들이 더 예쁘다”며 흐뭇해했다. 이지혜는 “사랑방이 생겼다. 이름도 귀엽다. 저기 한번 껴보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지혜는 한정민에게 계속해서 장난을 거는 전다빈에 “다빈 씨가 신호를 주는 거 같다”고 말했다.

분위기를 주도하던 한정민은 “뭔가 잘못된 길로 가고 있는 것 같다. 이미지가 뭔가 잘못 되고 있는 것 같다”고 걱정했고, 최동환은 “그럼 제가 이미지 바꿔 드릴까요?”라며 한정민이 송민호를 닮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전다빈은 “손흥민 아니고?”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전다빈은 이선빈, 한소희를 닮았단 이야기를 들었고, 최동환은 테드 창을 닮았단 소리를 들었다. 조예영은 채정안을 닮았다는 얘기에 쑥스러워했다. 유현철은 “아무도 돌싱에 대한 주제는 얘기를 안 한다”고 꼬집었고, 한정민은 “우리 반말하기 할래요? 아침까지?”라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이지혜는 “역대급으로 가장 분위기가 좋은 첫만남인 거 같다”며 흐뭇해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전다빈은 “한 달 정도만 힘들었던 거 같아요. 저 사람이랑 보낸 시간이 속상한 건 맞지만 뭔가 부정적으로 만들고 싶진 않았고 내가 아까워서 내 인생이 아까워지는 순간이잖아요. 비난하거나 싫다 하는 순간 내가 너무 불쌍해지는 거 같아서 정신 승리한 거죠”라고 속 이야기를 꺼냈다.

첫인상 호감도에서는 한정민이 여성들에게 3표를 받아 인기남으로 등극했다. 전다빈과 한정민은 코드가 같은 서로에게 끌려 매칭이 이뤄졌다. 다른 출연자들은 마음이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이지혜는 “세대가 젊어졌기 때문에 우리가 정신 차려야 해요”라며 흥미진진해했다.

한편 ‘돌싱글즈3’는 '한번 다녀온' 매력 만점 이혼 남녀들의 연애부터 동거까지, 돌싱 남녀들의 직진 로맨스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