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드롱·사파타·조재호·비롤, PBA 개막전 4강 안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쿠드롱 / 사진=P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웰컴저축은행)과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조재호(NH농협카드)와 비롤 위마즈(튀르키예∙웰컴저축은행)가 결승 길목에서 만난다.

쿠드롱은 26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8강 경기서 정경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이날 승리로 쿠드롱은 정규투어 26연승을 내달리며 4강에 안착했다.

쿠드롱은 1세트에서 뱅크샷으로만 8득점을 낸 정경섭에 9-15으로 첫 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2세트에서 15-8(10이닝)로 승리하며 분위기를 바꿨고, 3세트서 15-7(7이닝), 4세트서는 하이런 13점을 몰아치며 5이닝만에 15-6 승리를 거뒀다.

쿠드롱은 이로써 지난 시즌 '크라운해태 챔피언십'(4차전) 이후 월드챔피언십 포함 5개 대회 연속 우승의 대기록에 도전하게 됐다.

조재호는 김봉철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하고 4강에 올랐다. 사파타와 비롤은 각각 이상대,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를 세트스코어 3-0, 3-1로 꺾고 4강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사파타는 이상대를 상대로 첫 세트부터 1이닝 11득점을 터트린 데 이어 2이닝에 남은 4점을 추가하며 15-2로 승리, 초반 기세를 잡았다. 이후 2세트를 15-7(8이닝)로 따냈고, 3세트에서도 뒷심을 발휘하며 15-7(9이닝)로 승리. 이변없이 완승을 거두고 4강에 안착했다.

조재호는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로 김봉철을 꺾고 오랜만에 4강 무대를 밟게 됐다. 15-13(11이닝) 역전승으로 첫 세트를 따낸 조재호는 2세트를 0-15로 내주며 분위기를 빼앗겼다. 이후 조재호는 3세트 접전 끝에 15-14 짜릿한 한 점차 승리를 거두었으나 4세트에 김봉철이 하이런 10점을 몰아치며 15-9(8이닝)로 승리, 세트스코어 2:2 균형을 허락했다.

그러나 5세트서 집중력을 발휘한 조재호가 마지막 8이닝에 남은 6점을 채우며 11-6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비롤은 강력한 '우승후보' 마르티네스를 제압하고 1년 6개월만에 본인의 통산 두 번째 4강에 진출했다. 1, 2세트서 나란히 하이런 7점을 앞세워 15-6(7이닝), 15-13(9이닝)으로 단숨에 세트스코어 2-0을 만든 비롤은 3세트를 11-15로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4세트에서 11이닝만에 15점을 채워 15-13으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회 4강전은 27일 오후 1시부터 조재호-비롤 위마즈 경기에 이어 오후 4시 쿠드롱과 사파타의 경기로 이어진다. 오후 9시부터는 우승상금 1억원을 놓고 시즌 첫 우승자를 가린다. 4강전과 결승전은 7전4선승제 세트제(마지막 세트 11점)로 열린다.

한편, 프로당구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은 '당구 전문채널' 빌리어즈 TV를 비롯해 PBA&GOLF, MBC SPORTS+, SBS SPORTS 등 TV 채널과 유튜브(PBA TV, 빌리어즈TV), 네이버스포츠, 카카오TV, 아프리카TV 등 인터넷을 통해 전 경기 생중계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