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서영희, 영화제+남편 언급→김종국 조카 소야 등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종극 조카 소야가 눈길을 끈다.

26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서영희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영희는 각종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칸 영화제에도 초청된 명배우로 알려졌다. 서장훈은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제가 언제냐고 물었고 이에 서영희는 '김복남의 살인사건 전말'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던 때를 언급했다.

서영희는 "아무래도 인정 받고 싶었던 대한민국에서 제 이름이 불러졌을 때였다"며 "그 순간이 제일 행복하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이후 계단 수상소감에 대해 서영희는 "계단 한 계단 한 계단 올라가면서 내가 밑에서 이 몇 계단이 힘들었구나 하면서 저 이야기를 한 건데 계단을 볼 때마다 제 생각해주는 지인들이 놀리곤 했다"고 했다.

신동엽은 서영희에게 "남편하고 연애할 때 내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서 남편에게 했던 행동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서영희는 "처음 스킨십 같은걸 되게 주저주저하고 조심스러워하더라"그게 답답해서 그냥 내가 먼저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전 괜찮은데 혹시 시청자 여러분께서 '무슨 스킨십을 이야기하는 걸까' 궁금해하지 않겠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서영희는 "같이 만났다가 집에 가는 길이었는데 저녁 약속 이어서 술 한잔 하고 대리기사님을 기다리는 시간이었고 원래는 '안녕'하고 문을 닫아야 하는데 못 닫고 있더라"며 "그래서 그냥 내가 뽀뽀를 했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신동엽은 서영희에게 "건망증이 심해서 7살, 3살 딸들이 엄마를 챙긴다던데"라고 말했다. 이에 서영희는 "아이들이 물건 챙겼는지 물어봐 준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부부싸움도 까먹는다고 하던데 진짜냐"고 물었다. 이에 서영희는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잘 기억이 안 난다"며 "저는 잘 기억을 못 하고 실랑은 사과를 되게 잘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종국과 딘딘은 남창희와 다른 사람들을 모아 팀을 나눠 축구 대결에 나섰다. 치열한 경기가 진행되고 휴식 시간 가수 소야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경기가 끝나고 모두가 식사를 하게 됐다. 남창희는 소야의 눈을 잘 마주치지도 못하며 부끄러워 했다.

소야는 이상형을 묻자 "착하고 자상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남창희가 나쁘지 않고 담백하다"며 "겉멋있는 스타일이 아니고 진중하고 의리도 있다"고 어필했지만 소야는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와중에 딘딘이 음료수를 챙겨주자 소야는 "약간 심쿵"이라고 말했고 남창희는 딘딘을 견제했다. 딘딘을 보던 김종국은 "저런 놈 만나면 안된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