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7일부터 폭염 속 장마...일부지역 150㎜ 물폭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분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가 내리겠다. 먼바다로 물러섰던 장마전선이 다시 내륙으로 북상한 영향이다. 장마는 일주일 가까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지역도 있겠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27일부터 중국 내륙에서 활성화된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과 강원영서를 포함한 중부지방에 최대 100㎜의 비가 내리겠다. 경기북부와 강원북부내륙·산지 등에서는 150㎜ 이상 물폭탄이 쏟아질 수 있다. 충청권과 경북북부는 20~60㎜, 강원동해안·제주도북부해안은 5~3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방은 소나기가 내리겠다. 강수량은 10~60㎜ 수준이다. 지리산을 중심으로 100㎜ 이상의 장맛비를 받아야 내야 하는 지역도 있겠다. 제주도도 20~60㎜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29일부터는 중부지방에 강수가 집중되겠다. 중부지방 곳곳에 시간당 3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초속 20m 이상의 매우 강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우박이 떨어지는 지역이 일부 있겠다. 장마전선은 다음달 1일까지 계속 비를 뿌리겠다.

비가 오면서 중부지방의 무더위는 한풀 꺾일 것으로 관측된다. 주말 사이 경기권과 충청권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올라 폭염 특보가 내려졌지만 27일부터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해지면서 특보가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부지방 상공에서 북쪽의 찬 공기와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만나 남부지방은 소나기와 열대야에 시달릴 수 있겠다. 특히 28일께 남부내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더울 전망이다. 밤에도 기온은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이날 서울 6월 일최저기온 기준은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새벽 2시 34분 24.8도까지 치솟았다. 1997년 6월 이후 25년 만에 가장 더운 6월 밤을 보냈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26.9도에 달했다.

서울뿐만 아니라 인천도 23.5도를 터치했다. 1904년 이후 117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광주, 대전, 경기 수원, 강원 등도 일최저기온이 가장 높았다. 특히 강원 춘천(25.5도)과 충북 청주(26도), 전북 전주(25.5도) 등은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 사이 최저기온이 25도를 넘겨 올해의 첫 열대야를 겪은 바 있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