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북한 배경 흥미” vs “카피일뿐”... 평가 갈린 한국판 ‘종이의 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페인 인기 스릴러 리메이크, 24일 공개돼 세계 3위로 출발

통일 앞둔 한반도로 배경 바꿔… ‘달리’ 대신 하회탈 가면도 눈길

조선일보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공개 하루 만에 글로벌 순위 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TS의 팬들은 아미라고 불린다. 물론 북조선에도 아미가 있다. 다른 아미들과 나의 차이점이 있다면, 난 진짜 군대에 들어가야만 했다는 거다.”

24일 공개된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BTS의 ‘DNA’를 들으며 춤추는 북한 여학생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남북이 자유 왕래하는 가까운 미래, 통일 절차를 밟고 있는 한반도 휴전선엔 ‘공동경제구역’(JEA)이 생겼다. 북한 소녀 리홍단(전종서)도 군을 제대하자마자 새 희망을 찾아 남으로 왔다. 하지만 처음 겪는 자본주의는 만만치 않다. 끝내 벼랑 끝에 내몰린 그에게 범죄 천재 교수(유지태)가 찾아와 ‘한탕’을 제안한다. 8명의 각자 주특기가 있는 범죄자들이 모여 4조원을 털기 위한 작전을 실행에 옮긴다.

원작인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은 2017년부터 3시즌(5파트)이 제작된 넷플릭스 최고 인기 시리즈 중 하나. ‘오징어게임’의 나라 한국에서 이 드라마를 리메이크한다는 소식에 전 세계가 손꼽아 기다렸다. 한국판은 공개 하루 만에 ‘엄브렐라 아카데미 3′와 ‘기묘한 이야기 4′에 이어 넷플릭스 시리즈 글로벌 순위 3위(플릭스패트롤 기준)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조선일보

인기 넷플릭스 시리즈의 한국판 리메이크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화가 달리의 가면을 썼던 원작과 달리 하회탈을 쓴 범인들이 한반도의 통일 조폐국에서 무장 인질 강도 사건을 벌인다. /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판은 배경을 경제적 통일이 임박한 미래의 한반도로 옮겨왔다. 마드리드 조폐국이었던 범행 무대는 남북 공동경제구역의 통일 조폐국이 됐다. 남북한 사람들이 함께 뒤섞여 있다는 설정만으로도 흥미로운 장치들이 생겨난다. 조폐국 안의 상황을 지휘하는 북한 수용소 출신 흉악범 ‘베를린’(박해수)은 인질들을 남과 북 출신으로 나눠 서로 감시하고 대립하게 하는 소위 갈라치기 전략을 쓴다. 원작에서 협상이냐 진압이냐를 놓고 대립하는 스페인 경찰과 정보부는 한국판에서 공동 사건 대응에 나선 한국 경찰과 북한군 특수 작전대로 치환됐다. 이미 알려진 이야기의 골조를 새로운 외장재로 꾸민 셈이다. 나머지 설정과 줄거리는 거의 원작 그대로다.

시각적으로는 원작의 범인들이 썼던 초현실주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의 가면이 한국판에서 하회탈 디자인의 가면으로 바뀐 것이 눈에 띄는 변화다. 원작에서 달리 가면은 자본주의에 반대하는 저항군의 이미지를 드러내는 장치였다. 배우 박해수는 “하회탈은 권력층에 대한 비판과 풍자의 의미가 담겨 있어 좋았다”고 했다.

해외 반응은 엇갈렸다. “스페인 스릴러의 멋진 지정학적 재단장”(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최고 인기 시리즈와 바로 지금이 황금기인 한국 콘텐츠의 힘을 융합한 넷플릭스”(더 버지) 같은 호평도 있었지만, “재미는 있는데 지나치게 원작에 충실하다”(배너티 페어)처럼 아쉬워하는 반응도 나왔다. 여러 비평 사이트에서 “스핀오프(파생 이야기)나 재창작이 아닌 원작의 카피” 같은 좋지 않은 관객 평이 나오는 건 불안 요소다.

이번에 공개된 6편은 파트1로, 이야기의 결말이 나는 파트2는 하반기 공개 예정이다.

[이태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