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헤어져” 최예빈 → “다시 만나자” 서범준에게 눈물의 이별 통보(‘현재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현재는 아름다워’ 서범준이 자살 오해를 받았다.

26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에서는 이수재(서범준 분)이 한강 다리 위에 오해를 받아 경찰서에 연행됐다.

이날 이수재는 한강 다리 위에 있는 SOS 생명의 전화에 전화를 걸어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더 절 용서 못하겠다 왜 그런 짓을 했는지”라며 하소연했다. 이어 그는 “아무튼 감사하다 지금까지 제 이야기를 들어주셔서”라고 덧붙이며 통화를 끊었다.

그러자 경찰이 출동해 이수재에게 “선생님 이러시면 안 돼요 사셔야죠”라며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후 경찰은 이민호(박상원 분)에게 연락했고 이민화와 한경애(김혜옥 분)은 놀란 나머지 경찰서로 향했다. 한경애는 이수재를 향해 “너 왜 그랬어”라며 오열했다. 이어 이윤재(오민석 분)과 이현재(윤시윤 분)까지 경찰서에 도착했고 이수재는 “그런 거 아니다 죽을려고 한 거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이수재는 할아버지 이경철(박인환 분)에게도 폐를 끼친 것 같아 미안해 했다. 이경철은 그런 이수재를 향해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건 사는 거다 실수한게 있으면 다음에 잘하면 된다 알았지?”라며 다독였다.

계속해서 이수재는 “마음 정리가 끝나면 오라고 해서 왔다”며 나유나를 찾았다. 그러면서 이수재는 “그동안 네가 보여준 배려 정말 고마웠다. 그래도 네가 있어서 이 시기를 견딜 수 있었다 그래서 말인데 우리 헤어지지 말자”고 덧붙였다. 이에 나유나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아무말 하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났다.

이후 나유나는 이수재에게 할 말이 있다며 불렀다. 이수재는 “무슨 이야기냐”고 말했고 나유나는 “이거 어머님이 주신 거다 갖고 있으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재는 당황해 하며 “왜 그러냐”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유나는 “오빠가 그랬었지 날 아무렇지 않게 볼 자신도 없다고 나한테 미안해서. 나도 이제 오빠를 아무렇지 않게 볼 자신이 없다 우리는 거짓말로 시작한 관계다 진짜인지 가짜인지 모르게 섞여있다 복잡해”라며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러자 이수재는 “죽고싶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네가 옆에 없었으면 죽었을지 모른다 이제는 열심히 살아보려고 한다 빚도 갚고”라고 말했다. 이에 나유나는 “고마워 이제 진짜 안심하고 떠날 수 있다 우리 헤어져”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님을 만났는데 어떤 선택을 하던 응원을 해주신다고 했다 나는 그런 분들에게 무슨 짓을 했나 싶다 우리는 서로에게 미안해하다가 멀어질 거다”라며 말을 전했다.

이수재는 그런 나유나를 붙잡고 “다시 한 번 생각해봐라”고 애원했지만 나유나는 그 손을 뿌리치고 “나 먼저 갈게’라며 울먹이며 자리를 떠났다. 진짜 이별을 맞이한 이수재는 떠나는 나유나를 붙잡지 못한 채 제자리에서 오열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